대전일보 로고

산림산업 육성 위해 2028년까지 3조 투입

2019-12-10기사 편집 2019-12-10 14:51:35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충남도, 충남도 중장기 산림정책 비전 선포식

첨부사진110일 부여 롯데리조트에서 열린 충남 중장기 산림정책 비전 선포식에 참석한 양승조(오른쪽 3번째) 충남도지사와 내빈들이 터치버튼을 누르고 있다. 사진=충남도 제공

충남도는 2028년까지 지속가능한 산림산업 육성과 일자리 창출, 산림복지시설 확대를 위해 국비 1조 1561억, 지방비 1조 6324억 등 모두 3조 552억 원을 투입키로 했다.

도는 10일 부여 롯데리조트에서 양승조 지사와 산림청, 시·군, 지역 산림조합, 임업인 등이 참석한 가운데 산림정책 수립의 당위성을 부각시키고, 실천 의지를 대내외에 알리기 위한 충남도 중장기 산림정책 비전 선포식을 개최했다.

이날 선포한 중장기 정책은 '숲으로 그린 행복 충남'을 비전으로, 생활환경서비스 확대, 관광자원으로서의 산림가치 증진, 전통적 산림산업 기능강화 등 3대 목표로 짜여 졌다.

이를 위해 △산림자원 및 산지관리체계 고도화 △산림산업 육성 및 일자리 창출 △임업인 소득 안정 및 산촌 활성화 △일상 속 산림복지체계 정착 △산림재해 예방과 대응을 통한 국민안전 실현 △한반도 산림녹화 등 산림정책 인프라 확충 등 10년간 방향을 담은 6대 추진 전략을 제시했다.

도는 이날 선포한 중장기 정책이 원활히 추진되면 2028년 전문 임업인이 올해 1963명에서 3045명으로 1082명이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산림일자리 역시 2466명에서 1만 2000명으로 1만여 명이 늘어나고, 임도밀도는 올해 3.89m/㏊에서 2028년 5.67m/㏊로, 1.78m/㏊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다.

또 임산물 생산액은 2947억 원에서 3845억 원으로 늘고, 산림복지시설은 19개소에서 38개소로 19개소 확충될 것으로 지표를 정했다.

양승조 지사는 "앞으로 철저한 모니터링을 통해 산림정책 및 계획의 실행력을 높이겠다. 자부심과 긍지가 넘치는 산림행정을 실현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은현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은현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