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시중 유통 롱패딩 보온성은 '합격'

2019-12-10기사 편집 2019-12-10 13:53:21      오인근 기자 inkun0815@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무게·세탁편의성은 브랜드별로 차이"

[음성]한국소비자원은 소비자에게 객관적인 상품 선택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소비자가 선호하는 아웃도어 브랜드의 롱패딩 10개 제품을 대상으로 기능성, 다운충전재 품질, 안전성, 색상변화 및 내세탁성 등을 시험·평가했다고 10일 밝혔다.

시험결과, 안전성 및 다운충전재의 품질은 전 제품이 관련 기준에 적합했고, 보온성도 전 제품이 우수했다.

다만, 무게와 세탁편리성에서 제품 간 차이가 있고 다운 및 폴리에스터 혼용제품에 대한 표시 기준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써멀마네킨을 이용해 롱패딩의 핵심 성능인 보온성을 평가한 결과, 제품 간 큰 차이 없이 전 제품이 우수했다.

거위털이 빠져나오지 않는 정도를 시험한 결과, 전 제품이 한국산업표준(KS)의 기준을 충족했다.

아릴아민, 폼알데하이드 시험 결과, 전 제품이 가정용 섬유제품의 안전기준(안전기준 준수 부속서1)에 적합했다.

마찰에 의해 색이 묻어나는 정도를 확인하는 마찰견뢰도, 세탁에 의한 변색, 수축 등을 확인하는 내세탁성, 지퍼의 내구성 등을 시험한 결과, 전 제품이 한국소비자원 섬유제품 권장품질기준 및 한국산업표준(KS)의 기준을 충족했다.

모자를 포함한 제품 무게(105사이즈 기준)는 최소 1066g -최대 1600g으로 제품별로 최대 500g 이상 차이가 있었다.

4개 제품은 기계세탁이 가능했지만 6개 제품은 세탁방법을 손세탁으로 표시하고 있어, 평균 1.3kg에 달하는 롱패딩의 무게와 탈수 없이 자연건조 시 소요되는 건조시간 등을 고려할 때, '세탁편리성'면에서 차이가 있었다.

4개 제품은 일부 부위(모자, 옆구리 등)에 합성섬유 충전재를 사용하고 있었지만, 현행 표시 기준으로는 소비자가 이러한 상품 정보를 확인할 수 없어 다운 및 합성섬유 혼용제품에 대한 표시 개선을 국가기술표준원에 건의할 예정이다.

한국소비자원 관계자는 "소비자의 합리적인 소비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아웃도어 의류 제품에 대한 안전성 및 품질비교 정보를 지속적으로 제공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오인근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인근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