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서천군-항공보안장비 인증 공공기관 2023년까지 구축

2019-12-10기사 편집 2019-12-10 13:53:08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사진=서천군 제공

[서천]현재 미국 및 유럽 등 수입에 의존하고 있는 항공보안장비의 국내 생산을 촉진하기 위해 항공보안장비 시험인증센터 인프라가 국내 최초로 서천군에 2023년까지 구축된다.

서천군과 국내 유일 공공 종합시험인증기관 한국산업기술시험원장(원장 정동희)은 10일 서천군에서 항공보안장비 시험인증센터 구축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그동안 우리나라는 항공보안장비 성능인증제도가 없어 외국산 장비를 수입하여 사용했기 때문에 기업들은 많은 시간소요와 비용부담으로 항공보안장비 산업 활성화에도 제약이 많았다.

이에 정부는 국내 항공보안장비 산업의 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항공보안장비 성능인증제를 지난 2018년 10월 전격 시행하고, 제도의 조기 정착 및 성공적인 시행을 위해 시험인증센터 구축사업을 추진했다.

이 사업의 주관기관인 KTL은 전국 지자체를 대상으로 지난 7월부터 10월까지 시험인증센터 유치기관 선정을 공모해 서천군이 최종 유치기관으로 선정됐다.

서천군과 KTL은 2023년까지 총 사업비 240억원(국비 100억원, 지방비 140억원) 규모로 장항국가산단내에 1만 3297m2 부지에 연면적 3700m2 규모로 총 3개동 연구동, 시험동 등 항공보안장비 시험인증센터를 건립할 예정이다.

앞으로 시험인증센터가 본격적으로 운영이 되면 서천군에 위치한 KTL에서 신속하고 편리하게 항공보안장비 성능인증제 획득을 위한 원스톱 시험평가 서비스가 가능하게 된다.

노박래 군수는 "KTL의 사업 추진에 차질이 없도록 道와 협력해 최선을 다할 것″이며 "이 사업을 계기로 군과 KTL, 충청남도가 함께 성장할 수 있는 관계로 발전해 나아가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최병용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최병용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