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조병옥 음성군수 "내년부터 축제 3개로 압축"

2019-12-10기사 편집 2019-12-10 13:35:19      오인근 기자 inkun0815@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조병옥 음성군수가 10일 군청 상황실에서 기자 회견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오인근 기자


[음성]조병옥 음성군수가 10일 군청 상황실에서 기자 회견을 열고 "제37회 설성문화제와 제23회 음성청결고추축제를 마치고 1982년에 시작해 37년의 역사와 전통을 간직한 설성문화제가 오랫동안 제기된 문제점을 해소하지 못하고 정체성 확립에 어려움을 겪고 있어 지역 축제에 대한 종합적인 검토 및 개혁의 필요성을 느끼게 되었다"고 밝혔다.

조 군수는 음성품바축제, 설성문화제, 음성청결고추축제, 음성인삼축제 등 4개 축제에서 음성품바축제, 설성문화제, (가칭)음성농산물축제의 3개 축제로 재정립 및 통합하겠다고 밝혔다.

조 군수는 지난해 9월 축제의 효율적 통합과 과감한 정비, 정체성 확립 등 지역축제의 종합적인 검토와 개혁 필요성이 제기돼 음성군 축제의 새로운 도약을 위한 각오로 원점에서 새출발한다는 의지를 표명한 바 있다.

군은 지난해 10월 축제관계자, 기관사회단체장, 각계 전문가 등 25명으로 구성된 음성군 축제발전협의회를 운영하며 여러차례 심도있는 회의와 토론을 진행하고 올해 4월부터 약 6개월 간 음성군 지역축제 방향설정과 재정립 방안 연구용역을 추진했다.

연구용역 중 지역주민, 축제 관계자, 공무원, 축제 방문객 등 다양한 계층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 90%가 음성군 지역축제 통합과 재정립이 필요하다고 답해 군은 축제 변화와 혁신이 절실하다고 판단했다.

이에 군은 음성 대표축제인 음성품바축제는 지속 강화하고 설성문화제는 군민화합을 위한 내부지향적 축제로 개혁과 변화를 꾀하기로 했다.

또, 축제개최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하는 방안으로 음성농산물을 통합 집중해 음성농산물축제(가칭)를 개최하기로 결정했다.

2018년부터 2년 연속 문화체육관광부 유망축제로 선정된 음성품바축제는 기존대로 추진하되 프로그램 다양화와 콘텐츠 개발을 통해 차별하고, 38년간의 역사와 전통을 간직한 설성문화제는 음성군민체육대회와 병행해 10월 중 3일간 개최하며 전통 문화계승 발전과 군민화합을 위한 내부지향적 축제로 추진할 계획이다.

특화축제로 새롭게 추진하는 음성농산물 축제(가칭)는 매년 9월 경 추진해 타지역과 차별화된 농산물 축제를 만들어 나갈 계획이다.

그간 음성군 대표 농산물 축제인 음성청결고추축제와 음성인삼축제는 가을철 비슷한 시기에 개최했으나 타지역 농산물축제와의 차별화를 갖지 못했다.

특히, 고품질 명품 농특산물을 이용한 전시·판매·체험행사와 더불어 주민이 주도하는 관광산업형 축제로 개최해 농산물 브랜드 홍보와 지역경제 활성화는 물론 음성군 지역이미지 제고에도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조병옥 군수는 "축제 재정립과 통합을 위해 아낌없는 노력과 협력을 보여주신 데 감사 드린다"며 "앞으로 음성군 3대 축제를 통해 지역경제 발전과 군민 통합이 이뤄질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오인근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조병옥 음성군수가 10일 군청 상황실에서 기자 회견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오인근 기자


오인근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