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옥천군새마을 강정옥 회장 대전보훈병원 생산적일손봉사 특별상수상

2019-12-10기사 편집 2019-12-10 11:40:15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강정옥 옥천군새마을회장
[옥천]옥천군새마을 강정옥 회장은 대전보훈병원 생산적일손봉사 특별상을 수상한다.

10일 군에 따르면 강정옥(67) 옥천군새마을회장과 대전보훈병원(병원장 송시헌)이 오는 12일 충북도청 대회의실에서 열리는 '2019년 생산적 일손봉사대상 시상식'에서 일반 개인 부문(강정옥)과 일반단체부문(대전보훈병원)에서 특별상을 수상한다.

이날 개최되는 시상식에는 이시종 충북도지사를 비롯한 관계자, 수상자 등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대상 수상자로 4개 부문 10명과 특별상 수상자 21명에게 표창이 수여된다.

특히 일반개인부문에서 특별상을 수상한 강정옥 옥천군새마을회장은 생산적 일손봉사의 활성화를 위해 옥천군새마을회와 동이면 용운리의 1사1 일손봉사 자매결연을 추진한 후 총 5번의 일손 나눔을 실천했다.

일반단체 부문에서 특별상을 수상한 대전보훈병원은 옥천 군북면 자모리와 1사1 일손봉사 자매결연 협약을 맺은 후 총 6회의 일손 나눔을 실천했다.

일손봉사 후에 재능 나눔의 일환으로 간단한 건강진단 및 의료상담을 추가로 시행하여 지역사회에 귀감이 되고있다.

강정옥 옥천군새마을회장 "2019년 한 해 동안 생산적 일손봉사를 통해 지역사회에 봉사를 실천할 수 있어 뿌듯한 해였다"며 "내년에도 더 많은 회원들이 일손봉사에 참여할 수 있도록 추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생산적일손봉사 사업은 충청북도가 추진하는 특수시책사업으로 일할 능력이 있는 유휴인력이 일손부족현상을 겪는 농가와 중소기업에 4시간 일손을 제공하고 실비 2만 원을 지급받는 봉사와 일 개념이 합해진 사업이다. 육종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육종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