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괴산군, 세금바로쓰기 최우수 지자체로 '우뚝'

2019-12-10기사 편집 2019-12-10 11:40:04      오인근 기자 inkun0815@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괴산군은 세금바로쓰기납세자운동(대표 김성호·전 법무부장관)은 지난 9일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시상식에서 전국 지자체를 대상으로 실시한 '2019년 예산효율화 사례 평가'에서 최우수 지자체로 선정돼 기관표창을 받았다. 사진=괴산군 제공


[괴산]괴산군이 세금을 바로 쓴 최우수 지자체로 뽑혔다.

괴산군은 세금바로쓰기납세자운동(대표 김성호·전 법무부장관)이 지난 9일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전국 지자체를 대상으로 실시한 '2019년 예산효율화 사례 평가'에서 최우수 지자체로 선정돼 기관표창을 받았다고 밝혔다.

세금바로쓰기납세자운동은 세금 낭비를 막고 예산의 효율적 사용을 권장하기 위해 지난 2014년부터 '예산효율화 사례 평가'를 실시, 매년 최우수 지자체를 선정해 시상하고 있다.

세금바로쓰기납세자운동에 따르면 괴산군은 지방의회 경비 및 업무추진비 절감, 지방교부세 확보 등 세입 확충 노력 등에서 높은 점수를 받아 올해 전국에서 가장 건전하고 효율적으로 재정을 운용한 지자체로 선정됐다.

세금바로쓰기납세자운동은 지자체의 예산낭비를 막기 위해 예산낭비신고센터를 통한 신고, 각종 캠페인 전개, 세금바로쓰기학교 운영, 청소년교육을 위한 아이디어 공모전 개최, 지방의회 의정모니터단 운영 등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현재 전국 97개 지회에서 6000여 명에 달하는 회원이 활동하고 있다.

이차영 군수는 "이번 수상은 민간단체의 철저한 모니터링을 통한 결과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앞으로도 예산낭비를 줄이고 세금바로쓰기를 위한 군정을 적극 펼쳐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괴산군은 지난 10월 행안부 주관 '2019년 지자체 재정분석 종합평가'에서도 최수우 지자체로 선정되면서 1억 원에 달하는 재정 인센티브를 확보했다. 오인근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인근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