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서해안 노후화력발전소 수명연장 백지화 여론

2019-12-09기사 편집 2019-12-09 18:09:14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충남도, 사용기간 25년으로 5년 단축 주장… 오염물질 많은 태안 3·4·5·6호, 당진 1·2호기 등

첨부사진1보령화력발전소. [연합뉴스]

대기오염의 주범인 충남지역 노후 석탄화력발전소들이 수명 연장을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이를 완전히 백지화해야 한다는 여론이 고조되고 있다.

충남노후석탄화력 범도민대책위원회와 충남지속가능발전협의회는 9일 예산 스플라스 리솜에서 '충남노후석탄화력 범도민대책위원회 승리보고대회'를 갖고 노후석탄화력 수명 연장 백지화를 위한 결의를 다졌다.

이날 보고대회는 지난달 미세먼지특별위원회의 보령화력 1·2호기 2020년 조기 폐쇄 발표를 자축하고, 발전사들의 노후 화력발전소에 대한 수명연장 시도를 막기 위해 마련됐다.

충남 서해안지역에는 서부발전의 태안1-10호기, 중부발전의 보령1-8호기·신보령 1-2호기, 동서발전의 당진1- 10호기 등 전국의 화력발전소 60기 중 절반에 해당하는 30기가 위치해 있다.

올초 충남환경운동이 확보한 발전사들의 보고서에 따르면 3개 발전사는 당진화력 1-4호기, 보령화력 3-6호기, 태안화력 3-4호기 등 10기의 노후 석탄화력발전소에 대해 일제히 수명 연장을 추진하고 있다.

3개 발전사들이 수명 연장을 추진하고 있는 화력발전소는 대부분 1990년대 준공됐으며, 특히 보령 3·4·5·6호기는 준공된 지 25년이 지나 대기오염배출량이 다른 화력발전소에 비해 훨씬 많은 실정이다.

충남도와 시민단체들은 이에 대해 미세먼지를 다량 배출하는 노후 화력발전소의 수명 연장을 즉각 백지화하고, 나아가 발전소의 수명을 30년에서 25년으로 단축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김정진 충남환경운동연합 탈석탄특위 위원장은 "올초 환경운동연합의 자료 공개로 발전사들의 수명연장 시도가 잠정 중단된 상태다"면서 "석탄화력발전소의 수명 연장은 완전히 백지화돼야 하며, 나아가 사용기간도 30년에서 25년으로 단축해 조기폐쇄 해야 한다"고 밝혔다.

양승조 충남지사는 "무엇보다 도민의 안전과 생명을 지켜야 하는 것이 도의 제1의 사명"이라며 "도는 보령화력 1·2호기 조기 폐쇄를 넘어서 완전한 노후석탄화력발전 수명 연장 백지화와 탈석탄 에너지 전환을 이루기 위해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범도민대책위는 지난 7월 출범식을 시작으로 △국회 토론회 △시·군 순회 토론회 △시·군 순회 캠페인 △충남노후석탄화력발전소 견학 등을 진행, 보령 1·2호기 조기 폐쇄 및 수명 연장 백지화 활동을 전개해 왔다. 은현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은현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