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천안시 등 9개 시군에 27개 기업·3545억 유치

2019-12-09기사 편집 2019-12-09 16:00:57      김성준 기자 juneas@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도, 합동 투자협약 체결…공장 신설·증설·이전 1210명 신규 고용

첨부사진1양승조 충남지사와 9개 시·군 단체장, 26개 기업 대표들이 9일 도청 대회의실에서 MOU를 체결하고 있다. 사...

충남도는 수도권 이전 기업을 포함해 27개 기업으로부터 3545억 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다.

양승조 충남지사는 9일 도청 대회의실에서 김동일 보령시장 등 9개 시·군 단체장 및 부단체장, 티씨씨 오석재 대표를 비롯한 26개 기업 대표와 합동 투자협약(MOU)을 체결했다.

협약서에 따르면 27개 기업은 천안과 보령, 계룡 등 9개 시·군 내 산업단지 61만 6305㎡ 규모의 부지에 3545억 원을 투자한다.

이번 MOU를 체결한 27개 기업 중 수도권 이전 기업은 5곳으로 집계됐으며, 19개 사는 공장을 신설·증설할 계획이다.

이 기업들이 입주 후 본격적으로 생산 활동에 돌입하면 매년 4624억 원의 생산과 1161억 원의 부가가치 효과, 1210명의 신규 일자리가 생길 것으로 기대된다.

또 공장 건설 등에 따른 단발성 생산 유발 효과는 5389억 원, 부가가치 유발 효과는 2339억 원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구체적으로 반도체용 실리콘 웨이퍼 제조 기업 제이쓰리는 천안 제5산단 1만 5242㎡ 부지에 381억 원을, 기능성화장품 기업 바이오시엠은 동부바이오일반산단 6600㎡의 부지에 65억 원을 투자해 공장을 건립한다.

PVC바닥시트 제작 기업 케이디에프는 보령관창일반산단 5만 8844㎡ 부지에 244억 원을 투입해 공장을 신설하며, 커피콩 및 건강식품 생산 기업 이앤에스는 예산일반산단에 200억원을 들여 공장을 증설한다.

특히 이번 협약은 부여군과 서천군 등 서남부지역에 다수 기업이 공장을 신설·이전한다는 점에서 눈에 띈다.

부여지역에는 대한폴리텍, 한진펌프 등 4개 기업이 192억 원을 투입, 공장을 신설·이전한다.

또 서천지역에는 티씨씨, 에이에스텍, 라인스틸산업 등 6개 기업이 844억 원을 투입해 공장을 신설하거나 복귀한다.

양 지사는 "최근 미·중 무역 분쟁으로 인한 수출여건 악화와 내수경기 둔화가 이어지고 있다"며 "충남은 기업이 이전하거나 신설·증설하는 것에 대한 투자촉진보조금과 본사이전 및 신규고용 보조금 등 다양한 지원제도를 확대하고 있다"고 말했다.김성준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성준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