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음성군, 예산 최초 7000억 원 돌파, 지역경기 활성화 탄력

2019-12-09기사 편집 2019-12-09 14:05:03      오인근 기자 inkun0815@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음성]음성군의 살림살이 규모가 사상 최초로 7000억 원을 돌파했다.

군에 따르면 9일 음성군의회 제318회 제2차 정례회를 통해 제3회 추가경정예산안 7012억 원을 원안대로 통과했다고 밝혔다.

이번 2019년 제3회 추경 예산은 당초예산 5837억 원보다 무려 1175억 원, 20.11%가 증가했고, 제2회 추가경정예산 6954원보다 58억 원, 0.8% 증액한 7012억 원으로 확정했으며, 이는 음성군 개청 이래 최초 7000억 원을 넘어선 수치다.

제3회 추경예산에서 일반회계는 '2019년 본예산 5189억 원에서 18.09% 증가한 6128억 원, 특별회계는 본예산 649억 원에서 36.21% 증가한 884억 원으로 편성했다.

또 2018년 최종예산 6603억 원 대비 409억 원 6.19%가 증가했으며, 특히 일반회계는 전년 5642억 원 대비 486억 원이 증가해 8.61% 증가율을 보이며, 이는 전년 최종예산 대비 국·도비 보조사업이 20.55% 증가, 지방교부세가 14.55% 증가해 큰 폭 상승한 것으로 분석된다.

군은 제3회 추경에서 최근 경기불황에 따른 경제활성화를 도모하기 위해 집행잔액, 낙찰차액 등 불용액을 감액해 연내 집행이 가능한 사업으로 재투자해 예산이 사장되지 않고 지역경제활성화에 최대한 활용하도록 했다.

주요 사업으로는 △대소 삼성지구 조성공사 75억 원 △충북 스마트안전제어 규제자유특구 지원 10억 원 △투자기업 지원 14억 원 △전선 지중화사업 16억 5000만 원 △도시계획시설 실효대비 사업 5억 원 △노후상수관망 정비사업 12억 4000만 원 △기초연금 5억 원 △질병발생대비 가축 사육제한 사업 8억 원을 각각 증액 편성했다.

조병옥 군수는 "민선7기 대한민국의 중심 행복한 음성 건설을 위해 지역경제 활력에 방점을 찍는 중요한 시기로 국·도비보조금 증가와 국·도비확보액의 군비부담 최소화를 위해 지방교부세 확보를 위한 중앙부처와 관계부처와 유기적인 협조를 구축하는 등 정부예산확보에 힘을 기울인 성과"라며 "새롭게 편성된 예산은 신속하게 집행해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오인근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인근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