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50년간 세서미스트리트 지킨 '빅버드' 배우 스피니 별세

2019-12-09기사 편집 2019-12-09 11:10:57     

대전일보 > 연예 > 방송/연예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에미상 4차례 수상한 인형극 거장…데이타임 에미상 4차례 수상

첨부사진1지난달 8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엠파이어 스테이트 빌딩 점등식 행사에 나타난 '빅버드' 모습.
[AP=연합뉴스 자료사진]

미국의 어린이 TV 프로그램 '세서미 스트리트'에서 지난 50년간 인기 캐릭터 '빅버드'로 활약한 퍼페티어(인형을 조종하는 사람) 캐럴 스피니가 8일(현지시간) 85세를 일기로 눈을 감았다.

AFP통신에 따르면 세서미스트리트 제작사인 '세서미 워크숍'은 성명을 통해 스피니가 최근 근긴장이상증으로 투병하다 이날 코네티컷주 자택에서 숨졌다고 밝혔다.

스피니는 지난 1969년 세서미 스트리트 첫 회가 방영된 이후 작년까지 반세기 가까이 '빅버드'와 '오스카 더 그라우치' 두 캐릭터에 생명을 불어넣었다.

올해 방영 50주년을 맞이한 세서미 스트리트는 그간 미국 TV부문의 오스카상으로 불리는 에미상만 200회 넘게 수상한 미국의 대표적인 어린이용 프로그램이다.

이 프로그램에는 다양한 인형 캐릭터들이 등장하는데, 키가 249cm에 이르는 노란색 카나리아 새의 모습인 빅버드는 아이처럼 순진하고 엉뚱한 매력을 선보이며 프로그램의 마스코트 중 하나로 자리매김했다.

지난 2000년 미국 의회도서관은 빅버드를 '살아있는 전설'로 지정했으며, 로스앤젤레스(LA)의 관광명소인 할리우드 '스타의 거리'에는 그의 이름이 새겨져 있다.

스피니는 세서미스트리트에서 활약한 공로를 인정받아 오전·오후 시간대 프로그램을 대상으로 시상하는 '데이타임 에미상'을 4차례 받았다. 세서미 스트리트 캐릭터로 참여한 음반으로 그래미상 후보에 오르기도 했다.

그는 작년 프로그램에서 은퇴하며 빅버드와 오스카 더 그라우치를 담당할 후계자를 손수 지목했다.

방송에서 그와 함께 일한 동료들은 성명을 통해 스피니가 "예술적인 천재"였다며 "세상을 향하는 캐럴의 자상하고 사랑 넘치는 시각은 지난 50년 동안 세서미스트리트를 정의하는 데 도움 줬다"고 애도를 표했다.[연합뉴스]
첨부사진2자신이 연기한 또다른 캐릭터 '오스카 더 그라우치'와 함께 있는 캐럴 스피니.
[AP=연합뉴스 자료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