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세종지방경찰청 2023년 신청사 이전

2019-12-08기사 편집 2019-12-08 17:42:11      임용우 기자 win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세종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5-1·S-1 생활권 부지 검토...이달 중 부지 선정

첨부사진1[연합뉴스]

세종지방경찰청이 2023년에 신청사로 이전을 목표로 부지 선정에 들어갔다.

세종지방경찰청 신청사는 5-1생활권과 S-1생활권을 최종 후보로 두고 경찰청과 협의를 진행 중이다.

5-1생활권은 경찰청의 스마트 치안 방침과 스마트시티 국가시범도시의 도시계획이 맞물린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S-1생활권의 경우 국회세종의사당 예정 부지와 인접해 있는 점 등에 대해 좋은 평가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르면 이달 말 부지가 최종 확정될 예정이다.

부지 선정 이후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 등과 협의를 진행해 청사 규모를 확정할 방침이다.

현재 임대청사 계약이 완료되는 2023년 5월 이전까지 신청사를 완공하겠다는 것이 세종청의 목표다.

인구 50만을 목표로 하는 세종시가 세종지방청, 세종남부경찰서 등이 모두 개소할 경우 치안 공백은 없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문제는 규모다. 통상 경찰청 단독 청사는 3만㎡ 규모로 300여 명이 근무하고 있다.

그러나 세종지방청은 현재 100여 명이 근무하고 있다는 점이 걸림돌이다.

기획재정부가 현재 근무 인원을 기준으로 청사 규모를 결정하기 때문이다.

세종남부경찰서 개청과 맞물려 근무 인원이 늘어날 경우 현재 인원 기준으로 지어진 청사는 비좁을 수 밖에 없다.

특히 세종청은 정부세종청사경비대가 없어지고 특공대 등이 새로 창설될 예정으로 알려지며 더 큰 청사를 필요로 하고 있다.

정부세종청사와 세종시청 등이 청사 규모 협소를 이유로 외부 청사를 사용하는 경우가 늘고 있다는 점을 들며 세종청의 규모 확대에 나설 것으로 전망된다.

세종지방청은 세종청을 중심으로 세종자치경찰본부, 세종소방본부, 통합관제센터 등을 한데 모으는 방식도 구상하고 있다.

이들을 한 곳에 모아 치안, 안전 등에 대해 통합적인 대응을 펼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 경우 10만 여 ㎡ 수준의 부지를 필요 해 설득 근거를 마련 해야 할 것으로 예상된다.

세종지방청 관계자는 "부지가 선정되면 행복청, 기재부 등에 늘어날 예정인 규모를 가지고 협의를 진행할 계획"이라며 "세종지방청 개청과 동시에 치안공백이 발생하지 않을 것으로 기대되는 만큼 신속하게 추진하겠다"고 말했다.임용우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임용우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