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김기현측 비서실장 연이틀 검찰 조사…"황운하, 의혹 답해야"

2019-12-08기사 편집 2019-12-08 14:42:30

대전일보 > 사회 > 사건·법조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첩보 생산·이첩 후 경찰 수사 과정 파악…조만간 '윗선' 소환 전망

첨부사진1박기성 전 울산시장 비서실장이 8일 검찰조사를 앞두고 서울중앙지검 1층 현관에서 취재진에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기현 전 울산시장 주변 비리 의혹의 핵심 인물로 지목돼 경찰 수사를 받았던 박기성 전 울산시장 비서실장이 이틀 연속으로 검찰 조사를 받았다.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김태은 부장검사)는 8일 낮 12시께부터 박 전 비서실장을 불러 조사 중이다.

조사실로 들어가기 전 서울중앙지검 1층 현관에서 취재진과 만난 박 전 실장은 "황운하 대전지방경찰청장(전 울산경찰청장)을 고발한 고발인으로서 조사를 받으러 온 것"이라며 "알고 있는 내용에 대해 충실히 답변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과거 경찰은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의 진술을 받으면서 조서에 적절한 이유 없이 가명을 사용했는데, 누군가의 지시를 받은 것이 아닌가 의심된다"며 "이제는 황운하 청장이 답변을 내놔야 할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박 전 비서실장과 관련된 비위 의혹이 이미 지역에서 잘 알려진 것이었다는 송 부시장의 주장에 대해서는 "내 사건과 관련한 단 하나의 언론 보도도 없었는데 울산사람들이 다 알고 있었다는 것은 말도 안 되는 소리"라며 반박했다.

박 전 실장은 전날에도 밤 9시께부터 약 3시간 동안 검찰 조사를 받았다. 당시 조사에서 그는 황 청장을 고발한 배경, 경찰 조서에 익명으로 박 전 실장에 대한 비리의혹 관련 진술을 남긴 인물이 송 부시장임을 파악한 경위 등에 대해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 전 실장은 지난 2일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해 3월 16일 울산청이 자신을 겨냥한 압수수색을 벌일 수 있었던 것은 송 부시장의 악의적인 허위 진술 때문이라며 송 부시장이 권력형 선거 부정 사건의 하수인이거나 공모자로 의심된다고 주장했다.

검찰은 송병기 부시장도 6일과 7일 연속으로 불러 조사했다. 6일에는 그의 집과 울산시청 집무실, 관용 차량 등에 대한 압수수색도 진행했다.

검찰은 송 부시장과 박 전 실장을 상대로 한 조사를 통해 지난해 경찰 수사 당시 상황을 구체적으로 파악하는 데 주력했다.

울산경찰청은 지난해 경찰청에서 내려온 비위 첩보를 근거로 박 전 실장에 대한 수사를 벌였다. 이 첩보는 송 부시장이 제보한 내용을 청와대에서 경찰청에 이첩한 것이었다.

경찰은 당시 박 전 실장의 비위 의혹을 수사할 목적으로 울산시청을 압수수색한 작년 3월 16일 전후로 송 부시장을 3차례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송 부시장이 자신의 첩보로 시작된 수사에서 참고인으로 나선 점과 경찰이 진술 조서에서 익명을 사용해 송 부시장의 신원을 가린 부분에 주목하고 있다. 당시 경찰 수사가 정치적 의도 속에서 진행된 게 아니냐는 의심을 살만한 대목이기 때문이다.

검찰은 송 부시장으로부터 제보를 받아 첩보 문건을 정리한 문모 전 청와대 민정수석실 행정관 등 첩보 생산 과정에 관여한 이들도 조사해왔다.

검찰은 김 전 시장 주변 비리의혹 수사를 진두지휘했던 황운하 청장과 비리 첩보 이첩에 관여한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 등 '윗선'의 소환을 검토하고 있다.

송철호 울산시장 역시 검찰의 조사를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송 시장은 지난해 지방선거에서 송병기 부시장에게 캠프 정책팀장을 맡겼고, 시장 당선 후 그를 경제부시장에 임명했다.[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