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금강권 4개 시·군 금강수상관광상생발전 도모

2019-12-08기사 편집 2019-12-08 13:13:03      이영민 기자 lym1616@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금강수상관광활성화를 위한 4개 시·군 회의 장면 사진=논산시 제공

[논산]금강권 4개 시·군이 금강수상관광상생발전을 도모해 나가기로 했다.

논산시에 따르면 한강, 낙동강과 함께 우리나라 대표 3대 강 중 하나인 비옥하고 오랜 역사를 가진 금강을 실크로드로 활용하기 위한 금강수상관광인프라 구축에 논산, 부여, 서천, 익산 4개 시·군이 함께하기로 했다.

지난 6일 논산시청 상황실에서 황명선 논산시장, 박정현 부여군수, 노박래 서천군수, 정헌율 익산시장이 참여해 '금강수상관광상생발전협의회 정기총회'를 개최했다.

금강수상관광상생발전협의회는 지난 2012년 4개 시·군이 수려한 자연경관을 자랑 하는 금강을 활용한 수상관광프로젝트를 공동 개발하고 이를 통해 자치단체 간 폭 넓은 교류와 협력 관계를 구축해 상생발전을 도모하고자 구성됐다.

특히 금강수상관광 유람선 운항노선 다변화로 관광코스 공동개발, 거점별 나루터에 관광객 이용가능한 농·특산물 전시 판매, 생태관광지 공동 조성, 4대강 살리기 사업 후 이관된 친수공간 관리대책 공동대응, 수상관광 사업 공동개발 및 중앙부처 국비확보 등에 집중해 국비 54억5000만 원을 확보, EH(Eco&History)투어사업을 완료한 바 있다.

현재 국가하천의 안전한 기능유지, 친수공간 조성지역의 지속적 관리, 생태경관사업과 관광자원화를 위해 국비예산확대는 물론 정부차원의 지원을 요구하는 등 적극적인 활동에 나서고 있는 가운데 국가하천 관리 및 경관사업 예산지원, 금강뱃길 복원사업, 금강 강모래 준설사업 등 4개 사업을 시·군 공동명의로 국토부에 건의했다.

향후 뱃길 복원을 통한 금강문화권 연결로 공동생활권 관광 활성화는 물론 지역경제 활성화, 금강권 문화발전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황명선 논산시장은 "금강 주변의 훌륭한 자원을 활용한 관광인프라 구축을 통해 4개 시·군이 서로 상생발전할 수 있는 구체적인 실천방안을 모색하고, 공동대응책을 마련해야 할 때"라며 "향후 사업 추진방향 및 단계별 로드맵을 보완해 금강의 숨겨진 가치를 재창조하는 성공적인 사업이 될 수 있도록 함께 힘을 모으자"고 말했다.이영민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영민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