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충남도립대 캡스톤 대회에서 지역 현안 해소 아이디어 '봇물'

2019-12-08기사 편집 2019-12-08 11:45:08      박대항 기자 pdh4112@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충남도립대학교 해오름관에서 7개 학과 210명의 재학생이 참여한 가운데 창업역량을 높이기 위한 '2019년 캡스톤디자인대회'가 개최돼 지역현안에 관한 문제들이 대거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사진=충남도립대 제공

[청양]충남도립대학교(총장 허재영)가 캡스톤디자인 경진대회를 개최한 가운데 고령화 문제를 비롯해 도로확장사업 등 청양지역 현안 문제 해소를 담은 다양한 아이디어가 제시돼 눈길을 끌고 있다.

충남도립대학교 대학일자리센터는 대학 해오름관에서 7개 학과 재학생 210명이 57개 팀이 참가한 가운데 '2019 캡스톤디자인 경진대회'를 개최했다고 8일 밝혔다.

경진대회는 작품과 창업, 논문 등 3개 분야로 치러졌으며 심사위원으로는 충남·세종·충북 창조경제혁신센터와 충남연구원 관계자들이 참여해 전문성을 높였다.

경진 결과 작품분야에 건축인테리어학과 학생들이 복잡한 일상을 벗어나 강제로 멍때리는 공간을 기획한 'SPACE-OUT'이, 창업분야에 산간지역 단체 주문 방식 등을 담은 컴퓨터공학과 학생들의 '배달커뮤니티' 아이템이 각각 대상을 차지하는 등 총 28개 팀이 수상을 받았다.

논문분야에는 환경보건학과 학생들의 '청양지천 구간별 수질오염농도 분석' 아이템이 대상을 수상했다.

주요 수상작으로는 '청양 특산물을 이용한 천연발효빵'과 '송방-백천 도로확장사업', '청양지역 폐기물 성상조사 연구' 등 청양 현안을 담은 아이템들이 선정됐다.

또 '노인들 시·지각 및 인지능력의 상관성', '노인 독거여부에 따른 우울증 척도 비교' 등 고령화 문제 해소를 담은 아이템도 수상작으로 이름을 올려 지역현안 문제에 학생들의 관심도를 여실히 보여주기도 했다.

허재영 총장은 "캡스톤 디자인 경진 대회는 고령화와 4차산업 등 현실적이고 지역적인 문제를 해소하려는 구체적인 아이템들이 제시됐다. 캡스톤 대회의 경험들이 반드시 창업 역량을 키우는데 중요한 밑거름이 될 것으로 확신한다"며 "그동안 열심히 아이디어를 다듬고 대회를 준비해온 모든 학생들에게 감사드리며, 수상한 팀 모두 축하한다"고 말했다.

한편, 캡스톤디자인 경진대회는 전는공이론을 기반으로 창업 아이템을 현실화하기 위해 마련한 프로그램이다.박대항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박대항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