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전 요양병원 화재 자동속보설비 덕 봤다

2019-12-05기사 편집 2019-12-05 18:08:41      곽상훈 기자 kshoon0663@daejonilbo.com

대전일보 > 오피니언 > 사설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지난 4일 대전의 한 요양병원에서 불이 났으나 자동화재속보기 덕분에 대형 참사로까지 이어지지 않았다고 한다. 병원 측의 발 빠른 대처도 큰 피해 없이 화재를 진압할 수 있었지만 건물에 설치된 이 설비 덕택에 보다 신속하게 초동진화에 나설 수 있었다. 이날 새벽에 발생한 화재는 인명피해 없이 10여 분만에 진화돼 다시 한번 소방 설비의 중요성을 일깨워 주고도 남았다.

새벽 2시쯤 요양병원에서 불이 난 사실을 최초로 신고한 건 사람이 아니라 병원 건물 천장에 설치된 자동화재속보기가 대전 119 상황실에 알렸다. 화재를 감지하면 자동으로 119에 신고할 수 있게 설비된 이 기기는 미리 녹음된 멘트가 119 상황실에 반복 전달됨과 동시에 신고 접수 시스템에도 화재 발생 주소가 자동으로 고지되도록 한 시스템이다. 이날 화재도 이 시스템이 정상적으로 작동돼 소방관과 장비가 긴급 출동해 10분 만에 불을 끈 것이다. 화재 골든타임이 5분에서 10분인 점을 감안하면 인명피해 없이 초동진화에 성공한 것이다. 당시 병원에는 의료진과 환자 100여 명이 있었지만 다친 사람이 없었다고 한다. 물론 이 설비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고 오작동하는 경우도 허다하다. 지난 9월 경기 김포 요양병원 화재 땐 화재속보기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아 2명이 숨지고 47명이 다치는 피해를 입기도 했다. 오작동으로 잘못 출동한 경우도 많아 소방력을 낭비한다는 지적을 받기도 했다.

이 설비는 소방시설 법에 따라 병원급 의료기관을 비롯해 일정 규모의 수련시설, 문화재, 판매시설 등에 의무적으로 설치하도록 돼 있다. 자동화재속보기가 불이 난 사실을 알고 신고하기까지 걸리는 시간을 단축해 소방당국이 초동조치를 빨리 할 수 있게 돕는다면 이를 확대 설치할 필요가 있어 보인다. 특정 규모 이상 건물만 의무적으로 설치토록 한 건 현실과 동떨어진다. 화재 대비 신속 대응과 피해 최소화를 위해 반드시 갖춰야 할 설비임에 틀림없다.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