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충남도, 바레인과 의학 교육·연구 협력 추진

2019-12-05기사 편집 2019-12-05 17:35:15      은현탁 기자 hteun@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도, 단국대병원·킹하마드대학병원과 교류·협력 의향서 교환

첨부사진1양승조 충남도지사가 5일 바레인 무하라크 킹하마드대학병원에서 박우성 단국대 교수, 샤이크 모하메드 빈 압둘라 알 칼리파 바레인 보건최고위원회 의장과 교류.협력 의향(LOI)을 체결한 뒤, 충남도 대표단, 킹하마드대학병원 관계자들과 기념사진을 찍고있다. 사진=충남도 제공

천안 단국대병원과 바레인왕국 킹하마드대학병원은 의학 교육과 연구 분야의 교류·협력을 추진키로 했다.

양승조 충남지사는 5일(현지시각) 바레인 무하라크주에서 박우성 단국대 교수, 샤이크 살만 빈 아티틀라 알 칼리파 킹하마드대학병원 최고경영자와 국제 교류·협력 의향서(LOI)를 교환했다.

LOI에 따르면 단국대병원과 킹하마드대학병원은 의학 교육 및 연구 분야, 기타 학문적 이해와 협력 관계 증진을 위해 교류·협력에 나선다.

도는 두 대학병원이 원활하게 교류·협력 사업을 추진할 수 있도록 행정적인 지원을 펴기로 했다.

양 지사는 이날 체결식에서 "단국대병원은 한국 중부권에서 최고 의료진과 최첨단 시스템을 보유한 병원이며, 단국대는 걸프협력회의(GCC)국가연구소를 운영하고, 중동학과를 개설하는 등 중동 진출에 대한 관심이 많은 대학"이라며 "두 대학병원이 앞으로 인적 교류와 의료관광 등의 분야에서 협력 체계를 갖출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 자리에서는 또 도내 보건·의료 관련 글로벌 기업들이 첨단 의료기기를 소개, 킹하마드대학병원 관계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킹하마드대학병원은 왕실법령에 따라 보건최고위원회(SCH) 산하 기관으로 2010년 설립된 바레인 최고 병원으로, 직원 1952명, 311개 병상, 9개 진료과 병동, 수술실, 중환자실, 응급병동 등을 보유하고 있다.

이 대학병원은 또 암 치료를 위한 종양학센터(국립암센터)를 운영 중이다.

단국대병원은 809개 병상에 의사 338명 등 1682명의 직원이 근무 중이며, 심장혈관센터, 건강증진센터, 국제진료센터, 충남권역응급의료센터, 권역외상센터, 충남 닥터헬기, 암센터 등을 가동하고 있다.은현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은현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