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청양소방서, 공동주택 소방차 전용구역 확보 홍보

2019-12-05기사 편집 2019-12-05 10:48:24      박대항 기자 pdh4112@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청양소방서(서장 류일희)가 소방차의 신속한 출동과 원활한 소방활동을 위해 개정된 공동주택 소방차 전용 주차구역 설치 의무를 적극 홍보 하고 나섰다. 사진=청양소방서 제공


[청양]청양소방서(서장 류일희)가 소방차의 신속한 출동과 원활한 소방활동을 위해 개정된 공동주택 소방차 전용 주차구역 설치 의무를 적극 홍보 하고 나섰다.

개정된 소방기본법에 따라 100세대 이상 아파트와 3층 이상의 기숙사는 소방차 전용구역을 의무적으로 설치해야 하며 소방자동차 전용구역에 주차하거나 진입을 가로막는 등의 행위를 할 경우 1차 50만원, 2차 이상 10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진입을 가로막는 등의 행위로는 △전용구역에 물건 등을 쌓거나 주차하는 행위 △전용구역의 앞면·뒷면·양 측면에 물건 등을 쌓거나 주차하는 행위 △전용구역 진입로에 물건 등을 쌓거나 주차해 전용구역으로의 진입을 가로막는 행위 △전용구역 노면표지를 지우거나 훼손하는 행위 등이다.

이에 따라 소방서는 관내 공동주택에 안내문 및 홍보물 배부와 안전교육을 통해 공동주택 관계자들에게 화재 등 각종 재난발생시 소방차의 신속한 출동과 원활한 현장활동을 위한 당부사항을 홍보하고 있다.

류일희 서장은 "소방차량은 대형차량으로 활동영역이 일반차량보다 넓어 주변 불법 주정차로 인해 소방활동에 제약을 받을 경우 소방차의 진입이 늦어져 자칫 대형 화재로 이어질 수 있다"며 "소방차 전용구역 확보에 적극적인 관심과 협조를 당부 드린다"고 말했다.박대항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박대항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