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서산시 따뜻한 버스승강장 운영

2019-12-05기사 편집 2019-12-05 10:27:00      정관희 기자 chk3341@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동부시장 입구 따뜻한 버스승강장. 사진=서산시 제공

[서산]서산시가 따뜻한 버스승강장을 운영해 시민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서산시에 따르면 한파에 대비해 이용률이 높은 동부시장 입구 승강장 등 주요 버스승강장 3개소에 바람막이를 설치하고, 탄소발열의자 36여 개를 가동 중이며, 추가로 발열의자 34개를 설치 중에 있다.

겨울철 한파저감 대책으로 설치된 버스승강장 바람막이는 투명하게 디자인 되어 시야확보에 방해가 되지 않으며, 탈부착이 가능해 겨울철마다 재사용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탄소발열의자는 탄소나노소재를 이용한 면상 발열의자로, 초저전력 발열방식으로 제작해 전기료를 30% 이상 절감할 수 있는 효과와 반영구적인 수명이 특징이다.

시는 앞으로도 주요 버스승강장에 바람막이와 탄소발열의자를 추가 설치하는 등 따뜻한 버스승강장을 확대 운영할 계획이다.

1호 광장 버스승강장에서 버스를 기다리던 정호용(석남동)씨는 "갑자기 날씨가 쌀쌀해져 걱정했는데 따뜻하게 버스를 기다릴 수 있어서 다행"이라며 "좀 더 많은 버스승강장으로 확대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성기영 교통과장은 "시민들이 추위로 얼어붙은 몸과 마음을 잠시나마 녹일 수 있는 쉼터가 될 수 있도록 바람막이, 발열의자 등 버스승강장 편의시설을 지속적으로 확충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관희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1호광장 따뜻한 버스승강장. 사진=서산시 제공


정관희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