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지지부진' 대전역세권 개발…4차 공모 언제쯤

2019-12-04기사 편집 2019-12-04 17:59:01      김용언 기자 whenikiss99@daejonilbo.com

대전일보 > 대전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시, 주거시설·상업용지 손질 '조율안' 완성…조만간 코레일 전달

첨부사진1대전시청 전경. [사진=대전일보DB]

공전을 거듭하고 있는 대전역세권 개발이 4차 공모를 통해 정상 궤도에 오를지 관심이 모아진다.

그동안 3차례에 걸쳐 민간사업자 공모에 실패한 대전역세권 개발에 대해 시가 사업성 확보를 골자로 한 공모 계획 조율안을 만들면 서다. 하지만 민간사업자의 공모 참여가 여전히 불투명한데다 사업부지 다수를 소유하고 있는 코레일과의 접점 찾기가 쉽지 않을 전망이어서 난항이 예상된다.

4일 시에 따르면 코레일과 함께 지난 3월 대전역세권개발 사업 3차 공모 무산 이후 전담 TF팀을 꾸려 4차 공모를 준비하고 있다.

3차 공모 당시 상업용지의 25%에는 주거시설을 지을 수 있도록 조건을 완화했지만, 민간사업자의 큰 관심을 끌지 못했다는 분석이 지배적이었다.

이에 시는 최근 상업용지 내 주거시설 비율을 완화하고 전체 개발 면적 중 상업시설에 대한 면적 제한을 두는 방식으로 조율안을 최종 확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시는 사업성 확보에 초점을 맞춘 공모 계획안을 조만간 코레일 측에 전달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사업자 공모 일정이 아직 확정되지 않은 상태로 자세한 계획을 공개하기 어렵다"며 "사업성을 높일 수 있는 모든 방안을 조율안에 포함시켰다"고 말했다.

앞선 사업자 공모에선 10만 6742㎡ 규모의 역세권 개발 면적 중 상업시설(3만 2444㎡)이 지나치게 크다는 의견이 제기됐다.

이로 미뤄볼 때 4차 공모 계획안에는 상업시설 면적 제한을 대폭 손질한 것으로 예상된다. 용적률을 높이는 방식의 사업성 확보 방안도 담길 것으로 전망된다.

그러나 각종 투자 촉진 계획이 담긴 조율안이 마련됐지만 연내 구체적인 공모 계획이 나오긴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시가 마련한 조율안은 코레일의 내부 검토를 거쳐야 한다. 코레일은 시가 건넨 조율안을 검토해 사업성 여부를 판단할 것으로 전해졌다.

공모 대상지역인 대전역 복합2구역 부지의 다수를 차지하고 있는 코레일이 시의 조율안을 받아들이고 투자설명회를 열기까지 상당한 기간이 필요할 수 있다.

시는 당장 올 연말까지 4차 공모에 들어가겠다는 복안이다.

시 관계자는 "이번 주 내로 코레일에 사업성 확보가 용이한 계획안을 보낼 예정"이라며 "앞선 공모 과정을 살펴보면 설명회 소요 기간이 그리 길지 않았기 때문에 연내 공모 일정이 잡힐 수도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반면 4차 공모가 지지부진하면 부동산 과열 등 부작용을 초래하고 전체적인 원도심 사업이 딜레마에 빠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지역 건설업체 관계자는 "국내외 사업부진이 수익성 악화를 가져오고 투자를 망설이는 악순환이 반복되고 있다"며 "개발 구역 내 주거 비율에 자율성을 보장하고 불확실성이 큰 상업시설 부지를 줄이는 방안이 최종 도출돼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대전역세권개발은 대전역 주변 복합 2구역 내 상업부지 3만 2444㎡에 대형복합쇼핑몰을 포함해 엔터테인먼트 시설, 호텔, 오피스 등 문화·거주시설 등이 들어설 예정이다.

환승센터 확충과 지하 5층에서 지상 53층 규모의 랜드마크 빌딩이 건설되는 등 1조 원 규모의 대규모 사업이다. 김용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용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