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靑 "왜곡보도 강력 유감... 檢, 수사상황 공개금지 규정 명심해야" 공개 경고

2019-12-03기사 편집 2019-12-03 18:09:33

대전일보 > 정치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김조원 청와대 민정수석 "숨진 檢수사관에 청와대 압박 없었다" 강조

청와대는 3일 '울산시장 하명수사' 논란에 휩싸인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특별감찰관에 근무했다가 검찰 조사를 앞두고 숨진 검찰 수사관 A씨 사건과 관련, 검찰과 언론에 공개적으로 유감을 표명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에서 "어제부터 확인되지 않은 관계자 발로 일부 언론에 사실관계가 틀린 보도가 나오고 있다"며 "유서에 있지도 않은 내용을 거짓으로 흘리고 단지 청와대에 근무했다는 이유만으로 이번 사건과 아무런 연관이 없는 사람에 대해 의혹이 있는 것처럼 보도하는 행태에 대해 강력히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청와대가 문제삼은 언론보도는 '숨진 별동대 수사관, 초기화 말아 달라', '윤건영(청와대 국정기획상황실장)과 일한 서장(김종철 서초경찰서장)에 포렌식 못맡겨... 검찰 대 경찰·청와대 갈등 심화' 등 이다.

특히 고 대변인은 직접 검찰을 거론하며 "12월 1일부터 피의사실과 수사상황 공개를 금지하는 형사사건 공개금지 규정 제도가 시행되고 있음을 명심해달라"고 경고하기도 했다.

그는 이어 "다시 한 번 말씀드린다. 고인은 김기현 사건과 전혀 관련 없는 민정수석실 고유 업무를 수행했다"며 "사실관계가 확인되지 않은 왜곡 보도로 고인을 욕되게 하고 관련자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하며 국민들에게 잘못된 정보를 전달하지 않도록 주의해달라"고 요청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고 대변인이 '유서에 있지도 않은 내용'을 언급한 것과 관련해 청와대가 유서 내용을 확인한 것이냐는 질문에 "(유서 내용은) 저희도 알 수 없다"며 다만 "'휴대전화를 초기화 말아달라'는 내용이 유서에 있는 것처럼 보도된 데 대해 서울중앙지검 공보관이 오보대응을 한 것을 확인했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이 반부패비서관실을 통해 통상적인 절차로 경찰에 이첩했다는 김기현 전 시장 범죄 첩보의 출처와 경로 등 이첩 경위를 밝히면 되지 않느냐'는 물음에는 "수사 중인 사안에 대해선 더 이상 언급하지 않겠다"고 말을 아꼈다.

김조원 민정수석도 이날 오전 A수사관 빈소를 찾아 조문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고인이 압박을 받았다는 의혹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청와대가 어떤 압박을 한 것은 없는 것으로 안다"고 일축했다.

그는 또 검찰이 압수수색을 통해 A수사관의 휴대전화를 확보한 것과 관련, "고인이 남긴 유품을 빨리 돌려 받았으면 좋겠다는 유족들의 부탁을 받았다"고 했다.

이날 김 수석과 함께 빈소를 찾은 이광철 민정비서관은 "고인이 어떤 이유에서 극단적인 선택을 하게 됐는지 그 과정들이 낱낱이 밝혀지고, 고인의 명예가 회복되기를 간절히 바란다"고 말했다.

A수사관의 직속상관이던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도 이날 빈소를 찾았다. 빈소를 지키던 고인의 유족은 백 전 비서관을 끌어안고 큰 소리로 통곡하며 눈물을 쏟아냈다. 15분 여 동안 조문을 한 백 비서관은 취재진들의 관련 질문에 묵묵부답으로 일관하며 빈소를 떠났다.서울=송충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송충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