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철도공단, 한·중 철도협력을 위한 맞춤형 활동 전개

2019-12-03기사 편집 2019-12-03 18:08:05

대전일보 > 경제/과학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한국철도시설공단 김상균 이사장(오른쪽 앞 3번째)이 중국 국가철도그룹 루동푸 회장(왼쪽 앞 3번째)과 제3국에 공동진출에 대해 협의하고 있다. 사진=한국철도시설공단 제공

한국철도시설공단 김상균 이사장은 한·중 철도협력을 위해 지난달 25일부터 이달 3일까지 중국을 방문했다.

김 이사장은 최근 철도시장 경쟁력을 높이고 있는 중국과 동아시아철도공동체를 구성해 제3국 공동 진출을 이룰 계획이다.

한국철도시설공단은 중국 국가철로국과 '동아시아국가 간 연계교통기준 구축'을 위한 공동 연구를 추진하고, 양 기관 간 한·중철도 교류회를 정례화하기로 했다.

김 이사장은 "중국은 최근 철도강국으로 발돋움했으며 해외시장 진출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며 "공단은 지속적으로 중국과 협력해 국내 기업이 중국과 해외철도시장에 진출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천재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천재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