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전시, 둔산센트럴파크 명칭 변경 검토

2019-12-03기사 편집 2019-12-03 17:52:47

대전일보 > 대전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인천 같은 이름 공원 고려…시 "명칭 공모"

첨부사진1대전 둔산 센트럴파크 조성사업 대상 범위.[사진=대전시 제공]

원도심 홀대, 불투명한 총사업비 책정 등으로 논란을 자초하고 있는 대전시의 '둔산 센트럴파크' 조성 계획이 일부 수정될 것으로 보인다.

공원 명칭을 바꾸는 게 수정 방안인데 논란을 잠시 피해가기 위한 면피용 아니냐는 지적이 일고 있다.

3일 시에 따르면 센트럴파크 조성사업은 2028년까지 380억 원을 투입해 보라매공원과 둔산대공원, 샘머리공원, 갈마근린공원 등 서로 단절된 공원들을 연결해 거대한 녹지공간을 조성하는 게 핵심이다.

시는 "기존 과도한 포장과 획일적 디자인, 도로에 의한 단절 등을 사람 중심의 공원으로 만들겠다"고 조성 취지를 밝혔다.

사업기간은 2028년까지로 1단계(2022년), 2단계(2028년)로 나눠 진행할 계획이다. 지난해 사업 기본계획 수립 용역에 착수했고 내년 2월쯤 최종 결과가 나올 예정이다.

하지만 최근 시는 둔산센트럴파크 명칭 변경을 검토 중이다.

시 관계자는 "인천에 같은 이름을 가진 공원이 이미 조성돼 있고 아이디어 공모 시 '센트럴파크를 아느냐'는 질문에 다수 시민들이 특정 공동주택으로 알고 있었다"며 명칭 변경을 고려하는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그는 "사업명에 지역 명칭(둔산)이 포함돼 특정 시민만을 위한 공간으로 오해를 살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시는 명칭 변경을 위해 별도의 행정 절차를 밟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허태정 시장의 주요 공약인 둔산 센트럴파크는 그동안 논란을 거듭해왔다. 원도심 소외를 부추긴다는 지적이 핵심 내용이다.

동구·중구·대덕구 등 원도심은 공원이 부족한데, 상대적으로 공원이 많은 서구에 많은 예산을 들여 대규모 공원을 만드는 건 부적절 하다는 것이다.

지난 달 시에 대한 행정사무감사에서 이종호 의원은 "이 사업이 꼭 필요하다면 서구라는 한정된 공간이 아니라 대전시 전체로 보는 게 맞다"며 "시장의 공약이라서 무조건 이행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질타했다. '고무줄 예산'이라는 눈총을 받는 총 사업비 책정도 문제점이다.

공약 당시 2000억 원의 예산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됐지만 착공을 앞둔 기본계획에는 약 380억 원으로 대폭 줄어 사업 축소 진행 우려가 나왔다. 모호한 사업비 책정을 두고 사업 지속성을 확보하기 어려운 것 아니냐는 관측도 제기된다.

사업비와 관련해 시 관계자는 "부지 매입비와 조경비용 등이 포함되지 않은 측면이 있다"며 "공약 제시 당시 큰 틀로 사업 전체를 구상하다 보니 총 예산이 과도하게 설정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원도심과 서구 지역을 동일선상에 놓고 보는 건 한계가 있다"며 "원도심만의 녹지공간 확보 방식이 있는 것처럼 조성 30년이 넘은 둔산 지역 공원에 대한 재생 개념이 다를 뿐"이라며 지역 불균형 가속화 지적을 반박했다. 김용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용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