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전 지역주택조합 사업 난립…기대 반, 우려 반

2019-12-03기사 편집 2019-12-03 17:52:37

대전일보 > 경제/과학 > 건설/부동산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대전지역 사업구역 6곳, 회덕, 산내, 도안에듀 등 곳곳 추진 중

첨부사진1[연합뉴스]

대전지역에 지역주택조합 방식을 택한 공동주택 건립 사업이 곳곳에서 추진 중이지만 기대와 우려가 교차하고 있다.

지역주택조합 방식은 청약절차 없이 저렴한 가격에 내 집 마련의 꿈을 성취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는 반면, 분담금 발생에 따른 조합원들의 위험부담도 존재하는 탓에 부동산 전문가들은 주의를 요구하고 있다.

2일 대전시에 따르면 현재 대전에서 추진되고 있는 지역주택조합은 동구 1곳, 중구 1곳, 유성구 2곳, 대덕구 2곳 등 6곳으로 분류된다.

지역주택조합은 최소 20명인 (가칭)조합 추진위원회를 구성한 후 조합 규약 작성·조합원 모집 신고절차에 들어간다. 조합원의 구성이 전체 공급 가구 50%를 넘으면 조합 창립 총회를 거쳐 관할자치구에 조합설립인가 신청을 접수한다. 이때 조합은 주택 건설 대지의 80% 이상 토지에 대한 토지사용 승낙을 받아야 한다. 이후 조합설립인가를 받은 날부터 2년 내 시에 주택건설사업계획승인을 신청, 이 과정에서도 사업 대상 토지 95% 이상을 매입해야 한다. 주택건설사업계획 승인이 이뤄지면 착공신고, 입주, 조합청산 및 해산 절차를 거치게 된다.

가장 사업 속도가 빠른 곳은 석봉동지역주택조합이 꼽힌다. 대전에서 지역주택조합 방식으로 가장 먼저 착공에 돌입한 곳이기도 하다. 2017년 10월 입주자 모집 승인을 거쳤으며 시공사는 서희건설이 맡았다. 대덕구 석봉동 483 일원으로 부지는 3만 3000㎡이며, 835가구가 들어서며 준공일자는 내년 8월로 예정돼 있다.

회덕지역주택조합도 사업 마지막 단계를 바라보고 있다. 지난 4월 조합설립승인을 받고 토지확보, 조합원 모집을 거쳐 지난달 14일 대전시에 주택건설사업계획승인을 신청한 상황이다. 총 713가구가 입주한다.

동구 산내지역주택조합은 지난 6월 조합설립인가를 받고 조합원 모집단계를 거치고 있다. 현재 조합원 65%를 모집한 것으로 파악되며 토지매입에 한창이다. 조합은 내년 4-5월 쯤 분양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 중이다.

중구에서는 유천 1구역 지역주택조합이 꼽힌다. 지난해 8월 조합원 모집신고 절차를 거쳐 조합은 올해 조합설립인가 신청을 냈지만 지난 9월 조건이 충족되지 못해 반려된 상태다. 유천 1구역은 유천동 339-16 일원으로 890가구 입주를 목표로 사업을 추진 중이다.

유성구는 교직원지역주택조합, 유성에코시티지역주택조합이 사업을 진행 중이다. 이중 사업 속도가 빠른 구역은 학하동 735에 추진 중인 유성에코시티지역주택조합이다. 지난 9월 조합설립인가를 득하고 현재 조합원 추가모집을 진행중이다. 한동안 내홍을 겪었던 교직원지역주택조합(도안에듀타운)은 최근 창립총회를 열고 새 조합장을 선출, 조합설립승인 신청을 위한 준비에 한창이다.

대전은 한동안 신규 공동주택 공급이 적기에 이뤄지지 않으면서 지역주택조합 사업이 곳곳에서 추진되기 시작됐다. 최근에는 대전 부동산 광풍에 힘입어 탄력을 받기 시작, 유성구 등에서 신규 사업이 추진됐는데 사업진행상황은 구역마다 각기 다른 상태다. 발 빠른 사업 추진으로 준공을 목전에 둔 구역이 존재하는 반면, 내부갈등, 토지매입 등 이유로 사업이 계속 지체되는 곳도 더러 발생하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사업지연은 분담금이 추가적으로 발생하면서 피해가 고스란히 조합원에게 돌아갈 수 있다. 물론, 청약통장이 필요없다는 장점과 분양가가 저렴하다는 장점도 상존한다.

부동산 전문가들은 지역주택조합을 택할 시, 주의 깊은 판단이 요구된다고 조언하고 있다.

익명을 요구한 지역 부동산업계 한 전문가는 "지역주택조합은 저렴한 가격에 내 집 마련의 꿈을 이룰 수 있다는 장점이 있는 반면, 그만큼 감수해야 할 위험부담도 크다"며 "대전은 부동산 광풍으로 집값이 급등하면서 지역주택조합을 택한 이들도 덩달아 늘고 있는데, 조합원 가입시 보다 조심스럽고 꼼꼼히 요건을 파악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대욱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대욱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