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황운하, "하명수사 프레임에 억지 꿰맞추기"

2019-12-03기사 편집 2019-12-03 17:26:42

대전일보 > 사회 > 사건·법조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3일 SNS 통해 잇따른 허위보도 비난

황운하 대전지방경찰청장이 청와대 하명수사라는 프레임을 짜놓고 억지 꿰맞추기를 하려다 보니 잇따른 허위보도가 나오는 것 아니냐며 비난을 했다.

황 청장은 3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장어집 회동 허위보도에 이어 첩보문건에 야당의원 4명 등장이라는 또 다른 허위보도가 나왔다"고 밝혔다.

황 청장은 "자유한국당이야 정치적 목적으로 '선거개입 수사'라는 시나리오를 만들어놓고 무분별하게 의혹제기를 할 수 있겠지만, 이러한 의혹제기에 검찰이 수사권을 발동하고, 일부 언론은 새로운 의혹을 만들어내는 방법으로 국민들을 혼란스럽게 만드는 것은 개탄스러운 일이 아닐 수 없다"며 "의혹을 제기하는 팩트에 대한 정밀 체크가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검찰의 수사권이 남용되면 검찰파쇼 상황이 초래된다"면서 "시나리오를 써놓고 그에 맞는 증거들만 선택적으로 꿰맞추는 수사를 진행하거나 증거가 안나오면 뭐라도 나올 때까지 수사를 진행하는 것은 검찰권 남용"이라고 지적했다.

황 청장은 "수사는 필요 최소한도로, 절제된 방법으로 이뤄지는 것이 형사사법의 대원칙"이라며 "여론몰이로 세상을 시끄럽게 만든 후 미리 구상한 시나리오에 맞춰 수사결과를 몰아가는 건 100년 전 파시즘을 연상케 한다. 이성을 회복하고 상식과 순리를 존중하고 양심이 지켜지는 세상이 되기를 소망한다"고 했다.

한편 이날 한 일간지는 청와대가 지난해 울산시장 선거 전 경찰에 내려보낸 이른바 '김기현 울산시장 비위 첩보'문건에 김 전 시장과 함께 울산지역 야당 국회의원 3-4명의 정치자금법 위반 의혹 내용도 적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김정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정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