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BMW 화재, 지난해 ERG 결함과는 무관"

2019-12-03기사 편집 2019-12-03 15:58:44

대전일보 > 세종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10-11월 수도권 일대 6건 차량화재 중간조사 결과 발표

국토부가 지난달 수도권 일대에서 발생한 6건의 BMW 차량화재 중간조사 결과를 3일 발표했다.

국토부에 따르면 화재차량 6대는 각각 다른 모델 차량으로 화재원인도 다르며, 작년 520d 등에서 집중 발생한 EGR(배기가스 재순환장치) 결함과도 모두 무관한 것으로 확인됐다.

6대의 화재 발화지점과 화재원인을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지난 10월 27일 의정부에서 발생한 화재차량 BMW 328i는 고온(500℃ 이상)에서 작동하는 삼원 촉매장치에서 화재가 발생한 것으로, 이는 공식서비스센터가 아닌 일반 정비업체에서 잘못 수리한 영향으로 조사됐다.

같은 날 남양주에서 발생한 5GT 차량 화재는 현장조사 결과, DPF(미세먼지 저감장치) 주변의 열흔, 소음기 내 백색가루 및 DPF 고장코드 등으로 미뤄 DPF 파열로 화재가 발생된 것으로 추정되나, 소유자의 조사 거부로 정확한 원인분석이 불가했다고 국토부는 설명했다.

이틀 뒤 인 10월 29일 의왕에서 발생한 차량화재도 연료리턴호스와 인젝터(연료공급장치)간 체결 불량에 따른 연료 누유가 원인으로 판단됐다. 같은 날 성남에서 불이 난 525d 차량은 터보차저 파손과 엔진오일 유입으로 인한 DPF 파열이 화재의 원인인 것으로 나타났으며, 터보차저 파손 원인은 추가로 조사 중이다.

지난달 1일 서울 마포에서 불이 난 320d는 연료공급 호스의 중간 부분 연결 불량에 따른 연료 누유로 인해 배기관 부근에서 불이 난 것으로 연결 불량 원인은 추가 조사 중이다.

또 지난달 3일 용인에서 발생한 X6 차량의 화재는 DPF 파열로 배기관 부근에서 불이 난 것으로 추정되며, DPF 파열 원인은 환경부 등 관계부처와 공동조사를 통해 규명할 계획이다.

윤진환 국토부 자동차정책과장은 "앞으로 3건(525d, 320d, X6)의 화재원인은 KATRI(자동차안전연구원)의 철저한 조사를 통해 규명할 계획"이라면서 "자동차 화재 예방을 위해 주기적인 점검·정비과 자동차 검사는 필수적"이라고 당부했다. 조남형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조남형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