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이 총리 "소비자 피해구제책 강화해야"

2019-12-03기사 편집 2019-12-03 15:57:51

대전일보 > 세종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소비자정책위원회서 정부·기업의 역할 강조

첨부사진13일 소비자정책위원회에 참석한 이낙연 총리.

이낙연 국무총리(사진)가 소비자 중심의 기업문화 조성과 정부의 유기적인 관리시스템 강화를 주문했다.

이 총리는 3일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제4차 소비자정책위원회에서 소비자 권익 보호를 위한 정부의 과제와 관련해 이같이 밝혔다.

이 총리는 특히 "어린이용품부터 화학물질에 이르기까지 모든 제품과 서비스의 이용에서 안전이 확보돼야 한다"며 "소비자 위해정보의 수집·분석·대응조치 등 모든 과정에서 관계 부처와 기관이 유기적으로 정보를 공유하고 협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피해가 생기면 신속하고 효율적인 구제가 이뤄지도록 제도화해야 한다"며 "복잡한 절차와 높은 비용 때문에 피해구제를 포기하는 일이 없도록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 총리는 "요즘에는 기업도 자발적 리콜을 늘리는 등 소비자보호 노력을 확대하고 있다"며 소비자중심경영(CCM)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줄 것을 당부했다.

소비자정책위원회는 소비자기본법에 따라 소비자정책의 수립·조정 등을 심의·의결하는 기구로 지난해 5월 기존 공정거래위원회 소속에서 국무총리 소속으로 격상되고 민간위원 중심 체제로 개편됐다. 장중식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장중식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