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서산시, 지적재조사사업 주민설명회 개최

2019-12-03기사 편집 2019-12-03 11:18:32      정관희 기자 chk3341@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서산]서산시는 4일 덕지천동 마을회관에서 덕지천지구 지적재조사사업에 대한 주민설명회를 한다.

시에 따르면 현재 사용 중인 지적공부는 일제 감정기인 1910년대 토지의 정확한 정보제공 보다는 토지수탈과 세금징수를 목적으로 만들어진 지적공부다.

그러나 100여년의 세월이 지나는 동안 지형의 변화와 측량기술의 발전 등으로 실제 토지이용 현황과 불일치해 민원발생의 원인이 되는 실정이다.

시는 덕지천동 1번지 일원 1368필지(205만 2755㎡)에 대해 2020년도 지적재조사사업 추진을 위한 실시계획을 수립했다.

주민설명회를 통해 사업지구 토지소유자 수와 토지면적의 2/3 이상의 동의를 받아 충청남도에 사업지구 지정신청을 할 예정이다.

시는 지적재조사사업지구로 지정될 경우 정부로부터 국비 3억 2500만 원을 지원받아 내년 1월부터 2년에 걸쳐 지적재조사사업을 추진한다.

최종구 토지정보과장은 "지적재조사사업이 완료되면 소유자간 분쟁이 해소되고, 일제의 잔재 청산을 통한 국토의 주권을 실현함과 동시에 주민의 재산을 확고히 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지적재조사사업은 개인이 측량비용을 부담하지 않고 경계확인 및 토지 경계분쟁을 해소할 수 있는 사업으로 토지소유자, 이해관계인, 지역주민들의 적극적인 관심과 협조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정관희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정관희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