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여대생들, 가장 크게 우려되는 여성 범죄 '몰카'

2019-12-02기사 편집 2019-12-02 17:24:27

대전일보 > 사회 > 사건·법조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대덕경찰서, 최근 한남대 여학생 대상 설문조사 진행

여성 대상 범죄 중 불법카메라 촬영이 가장 우려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2일 대전 대덕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1월 한남대에 재학 중인 여학생 300여 명을 대상으로 여성범죄 불안요인 및 탄력순찰에 대한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조사 결과 현재 생활지역이 범죄로부터 안전하다고 느끼는지에 대해 '그렇다'라고 답변한 학생은 전체의 32.8%, '보통이다'라고 답변한 학생은 40.5%였다.

여성 대상 범죄 중 가장 우려되는 범죄로 몰카범죄(46.3%)를 꼽았고, 데이트폭력(16.2%), 강제추행(15.2%), 강간(14.5%) 등이 뒤를 이었다.

또한 대학교 주변 원룸 촌이 범죄로부터 가장 취약한 장소라고 생각한다는 답변이 82.1%를 차지했으며, 여성 대상 범죄 피해 경험이 있는 23명 중 경찰에 신고한 경험이 있는 학생은 2명에 불과했다.

대덕서는 이번 설문조사 결과를 토대로 지자체 시설개선 요청 등 종합 시책을 수립·시행할 계획이다

경찰 관계자는 "학생들의 순찰 신청 장소에 대해 탄력순찰을 지정해 불안감을 해소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정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정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