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황운하 대전경찰청장, "장어집 회동 명백한 허위보도"

2019-12-01기사 편집 2019-12-01 13:55:33

대전일보 > 사회 > 사건·법조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전혀 사실 아니라며 정정보도 요구…검찰 시나리오로 보여

황운하 대전지방경찰청장이 이른바 '장어집 회동'에 대해 명백한 허위(거짓) 보도라며 입장을 분명히 했다.

황 청장은 30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장어집 회동에 (현 울산시장인) 송철호, 서울에서 온 인사(특감반)가 같이 있었다는 명백한 허위보도가 나왔다"며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밝혔다.

이날 한 일간지는 조간에서 청와대 하명 수사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지난해 1월 황운하 당시 울산경찰청장과 송철호 민주당 울산시장 후보, 현지 경찰관 1명, '서울에서 온 인사' 등 4명이 울산 한 장어집에서 만나 식사했다는 단서를 확보해 수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검찰은 이 자리에서 김기현 당시 울산시장에 대한 경찰 수사와 관련된 논의가 이뤄졌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있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황 청장은 "(보도를) 강력히 규탄하며 정정보도를 요구한다"며 "영문을 모르는 국민을 혼란에 빠트리는 허위보도는 나라의 근본을 무너트리는 악질적인 범죄행위"라고 강조했다.

또 김기현 전 울산시장을 겨냥한 사건을 수사하던 수사팀이 교체된 배경에 대해 "명백한 허위보고를 한 책임을 물어 문책 인사가 이뤄진 사실을 두고 수사 의지가 없어 (수사팀을) 교체했다고 왜곡했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이러한 보도의 출처로 검찰을 지목했다.

황 청장은 "검찰이 아니고는 알 수 없는 내용들이 단독이라는 타이틀을 달고 쏟아져 나온다. 검찰이 검찰 개혁 패스트트랙 법안 통과를 저지해 자신들의 기득권을 사수하기 위해 물불가리지 않는 막바지 총 공세에 나섰다는 판단이다. 자신들이 원하고 있는 시나리오를 써놓고 그 방향으로 여론을 조성하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황 청장은 "국민 여러분들도 검찰의 농간과 악의적인 언론 보도에 현혹되시지 않길 당부드린다"며 "머지않아 진실은 밝혀질 것"이라고 말했다. 김정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정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