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종중 땅 갈등"…진천 문중 제사 방화사건 사망자 2명으로 늘어

2019-12-01기사 편집 2019-12-01 13:00:32      김진로 기자 kgr6040@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진천]충북 진천에서 발생한 문중 시제(時祭) 방화사건의 사망자가 2명으로 늘었다.

지난달 29일 검찰 등에 따르면 이 사건으로 중상을 입고 병원 치료 중이던 A(82)씨가 최근 숨졌다.

피의자 B(80)씨는 지난달 7일 오전 10시 40분께 진천군 초평면 야산에서 시제를 지내던 종중원 10여명에게 휘발유를 뿌리고 라이터로 불을 붙였다.

이 불로 C(79)씨가 화상을 입고 그 자리에서 숨졌으며, A씨를 포함한 10명(중상 5명, 경상 5명)이 화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아 왔다.

B씨는 범행 직후 음독해 청주의 한 종합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경찰 조사에서 B씨는 "종중 땅 문제로 오랜 기간 갈등을 겪었으며 화를 참지 못했다"고 진술했다.

청주지검은 지난 달 28일 살인과 살인미수 혐의로 B씨를 구속기소 했다.

시제는 한식이나 음력 10월에 5대조 이상 조상의 묘소를 찾아가 지내는 제사를 가리킨다. 김진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kgr6040@daejonilbo.com  김진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