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한화이글스 최윤석·이창열 보류 선수 제외

2019-12-01기사 편집 2019-12-01 12:56:24

대전일보 > 스포츠 > 야구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한화이글스가 내야수 최윤석·이창열, 외야수 박준혁·윤승열을 보류 선수에서 제외했다.

앞서 한화는 지난 달 이들 선수들에게 재계약 불가를 통보했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2020년 프로야구 재계약 대상자인 보류선수 명단 528명을 1일 공시했다.

지난해 KBO리그에 등록된 664명 중 자유계약선수 및 임의탈퇴 선수 24명, 군보류 선수 25명, 자유계약선수(FA) 미계약 선수 16명이 소속선수에서 제외됐다.

여기에 프로 10개 구단이 25일 보류선수 명단에서 제외한 71명을 합쳐 모두 136명이 지난 해보다 줄었다.

각 구단 보류 선수 명단을 보면, 롯데 자이언츠가 58명으로 가장 많다.

이어 kt wiz(57명), 한화 이글스·KIA 타이거즈(이상 56명), 삼성 라이온즈(55명), 키움 히어로즈(52명), SK 와이번스·LG 트윈스·NC 다이노스(이상 49명), 두산 베어스(47명) 순이다.

SK가 배영섭 등 가장 많은 12명을 보류 선수에서 뺐다. 롯데가 11명으로 뒤를 이었다.

현역에서 은퇴한 채병용·박정권(이상 SK), 김지수(키움), 이동현(LG), 손주인(삼성) 등은 코치 연수, 2군 타격 코치, 1군 수비 코치, 구단 직원 등으로 인생의 2막을 연다.

세스 후랭코프(두산), 헨리 소사(SK), 제이크 스몰린스키(NC), 제이컵 터너(KIA), 브록 다익손(롯데) 등 올해 뛴 외국인 선수들은 소속팀과 재계약을 못 해 한국을 떠난다.강은선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강은선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