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하명 수사 의혹 총선 앞두고 정치 쟁점으로 떠올라

2019-11-28기사 편집 2019-11-28 17:56:44

대전일보 > 사회 > 사건·법조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집무실로 이동하는 황운하 청장 [연합뉴스]

내년 4·13 총선을 앞두고 황운하 대전지방경찰청장을 둘러싼 '하명 수사' 의혹이 정치권 쟁점으로 떠올랐다.

황 청장은 지난해 울산지방경찰청장 재직당시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비리 수사를 주도했던 인물로 청와대 하명수사 논란의 정점에 서 있다. 황 청장이 내년 총선에서 대전 지역(중구)에 출마할 뜻을 밝혔다는 점에서 지역 정치권은 물론 청와대와 여의도 정가에서도 이번 사태 추이에 이목을 집중하는 분위기다.

황 청장 사건이 정치권 쟁점으로 떠오르면서 전날에 이어 28일에도 의혹 제기와 해명이 이어졌다.

먼저 자유한국당은 국정조사를 촉구하며 비판수위를 높였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문재인 정권의 검은 손이 하나둘씩 그 실체가 드러나고 있다. 이른바 김기현 낙마 첩보의 제공처가 백원우 당시 민정비서관이었다는 보도에서 부패와 국기문란의 지독한 냄새가 느껴진다"며 "영화 '내부자들' 뺨치는 끼리끼리 커넥션으로 세상 무서운 줄 모르고 전횡을 일삼은 정황이 속속들이 세상 밖으로 나오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유재수 감찰농단, 황운하 선거농단, 그리고 우리들병원 금융농단, 이 '3종 친문농단게이트'는 문재인 정권 권력형 비리 게이트의 빙산의 일각일 것"이라며 "한국당은 친문게이트 진상조사위원회를 구성했다. 여당에는 국정조사를 즉각 수용할 것을 요청한다"고 강조했다.

첩보 제공처 의혹 당사자인 백원우 민주연구원 부원장도 즉각 해명하고 나섰다.

백 부원장은 입장문을 통해 "청와대 민정수석실에는 각종 첩보 및 우편 등으로 접수되는 수많은 제보가 집중된다"며 "각종 첩보와 민원은 민정수석실 내 업무분장에 따라 시스템대로 사안에 따라 분류해 각 비서관실로 전달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가 첩보를 반부패비서관실로 넘겼다면 이는 울산사건만을 특정해 전달한 것이 아닐 것"이라며 "관련 제보를 단순 이첩한 이후 그 사건의 처리와 관련한 후속조치에 대해 전달받거나 보고받은 바 조차 없다. 따라서 이번 사안은 조국 당시 민정수석에게 보고될 사안도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지역 정치권은 전날 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대전시당이 이번 사태를 비난하는 성명을 발표한 이후 일단 예의주시하는 분위기다.

지역 정치권 관계자는 "현직에 있는 공직자가 신변정리를 끝내고 출마 여부에 대해 이야기를 했으면 문제가 덜 됐을텐데 이런 부분이 부족했다"며 "여러 의혹에 대해 사실로 드러난 것이 없는 만큼 수사결과가 나오지 전까지 지켜봐야 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민주당 대전시당 관계자는 "황 청장은 아직까지는 공무원 신분이다. 사실로 드러난 것이 없는 상태에서 공직자를 몰아세우는 것은 정치공세로 비춰질 수밖에 없다"며 "야당은 각종 의혹에 대해서도 사실인 것처럼 이야기하고 있는데, 수사결과를 차분히 지켜봐야 하지 않나 생각한다"는 입장을 전했다.정성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정성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