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황운하 페이스북 등 통해 '하명 수사' 의혹 차단 나서

2019-11-28기사 편집 2019-11-28 17:12:00

대전일보 > 사회 > 사건·법조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당장이라도 검찰수사를 받을 용의..악성 여론몰이 자제해야" 강조

황운하 대전지방경찰청장이 지난해 지방선거 당시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비리에 대한 청와대 하명수사 논란과 관련해 "악의적인 여론전이 전개되고 있다"며 의혹 차단에 나섰다.

황 청장은 지난 27일 밤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악성 유언비어를 날조·유포하는 세력이 있다는 의구심이 든다"며 "누차 밝힌 바대로 당장이라도 검찰수사를 받을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황 청장은 "악성 유언비어의 진원지가 어디일까요, 이해관계를 생각해보면 짐작되는 곳이 한 두군데 떠오를 것"이라며 "악의적인 프레임을 설정하고 그 방향으로 몰아가는 수사 또는 언론 보도는 청산되어야 할 구태"라고 지적했다.

이어 "무책임하게 의혹을 부풀리는 어느 정치인의 주장은 저를 한숨 짓게 만든다"며 "억지로 의혹을 만들어보려고 안달이 난 모습들"이라고 했다.

황 청장은 "모두 냉정을 되찾고 차분히 검찰수사를 지켜보면 좋겠다"며 "불신과 혐오를 키우는 악성 여론몰이를 자제해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앞서 황 청장은 같은 날 오후 대전지방경찰청 기자실을 찾아 이번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 사태에 대해 "터무니없는 이야기"라면서 "울산경찰은 경찰청으로부터 첩보를 전달받아 법과 원칙에 따라 신속하고 절제된 방법으로 수사했다"고 입장을 표명했다. 그러면서 "첩보 출처를 몰랐다. 경찰청에서 첩보가 오면 첩보의 출처가 어디인지, 검찰인지 청와대인지 알려고 안하고 나타나지도 않는다"며 "경찰 수사실무를 모르는 분들이 엉뚱한 의혹을 제기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황 청장은 같은 날 오전 페이스북에 "일부 언론에 보도된 바에 따르면 청와대가 경찰청에 첩보를 이첩했다고 한다"며 "의혹이 사실인지 아닌지, 사실이라면 통상적인 업무처리인지 아닌지 따져보아야 수사를 종결할 수 있을 것"이라고 썼다.

검찰은 경찰이 지난해 지방선거를 앞두고 자유한국당 소속이던 김 전 시장의 재선을 막기 위해 표적 수사를 벌였을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선거 개입 여부 수사에 착수했다.

황 청장은 당시 울산지방경찰청장으로 김 전 시장 측근에 대한 수사를 총지휘했으며, 직권남용과 공직선거법·청탁금지법 위반 등 혐의로 고소·고발된 상태다. 김정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정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