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文 "한·메콩, 평화와 상생번영의 동아시아 실현할 것"

2019-11-27기사 편집 2019-11-27 17:43:37      송충원 기자 on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정치 > 통일/외교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문재인 대통령-메콩강 유역 국가 정상, '사람·번영·평화의 동반자관계 구축을 위한 한강·메콩강 선언' 채택

첨부사진1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오전 부산 누리마루에서 열린 한·메콩 정상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메콩강 유역 국가(캄보디아, 라오스, 미얀마, 태국, 베트남) 정상들은 27일 '사람·번영·평화의 동반자관계 구축을 위한 한강·메콩강 선언'을 채택했다.

정상들은 이날 부산 누리마루에서 '제1차 한-메콩 정상회의'를 통해 이 선언문을 채택했으며, 한국이 경험한 고속 경제성장 모델인 '한강의 기적'이 메콩지역 경제발전과 번영에도 보탬이 될 수 있도록 협력관계를 한층 강화하기로 뜻을 모았다. 이를 위해 △문화·관광 △인적자원개발 △농업·농촌개발 △인프라 △정보통신기술(ICT) △환경 △비전통안보 등 7개 우선협력분야를 포함해 분야별 교류방안과 정상회의 주요 성과 등을 선언문에 담아냈다. 또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와 관련,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실현을 위해 함께 긴밀히 노력하기로 약속한다'는 내용도 포함했다.

이날 회의는 2011년부터 매년 장관급으로 진행된 한-메콩 협의체가 정상급으로 격상돼 열린 첫 회의다. 문 대통령과 아세안 의장국인 태국의 쁘라윳 짠오차 총리가 공동 주재하고 통룬 시술릿 라오스 총리, 아웅산 수치 미얀마 국가고문,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총리 등이 참석했으며, 가족 건강문제로 불참한 훈센 캄보디아 총리 대신 프락 속혼 부총리 겸 외교부장관도 자리를 함께 했다.

문 대통령은 정상회의를 마친 뒤 공동언론발표문에서 "3억 명에 달하는 메콩과 한국 국민이 긴밀히 교류하며, 함께 잘 사는 것이 우리의 공동목표"라며 "메콩과 한국은 사람이 행복한 '평화와 상생번영의 동아시아'를 실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우선 문 대통령은 "메콩 지역의 발전은 개발격차를 줄이는 것으로부터 시작한다"며 "한국은 한·미얀마 우정의 다리 건설사업과 같은 도로, 교량, 철도, 항만 등 인프라 확충을 통해 역내 연계성 강화에 기여해 나가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상호 경험을 공유해 공동번영으로 나아갈 것"이라며 한국개발연구원, 한국과학기술연구원을 모델로 삼아 메콩 국가에 공공 연구기관을 세우고 공공행정 분야 협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제시했다.

또 메콩 국가에 한-메콩 생물다양성 센터를 설립하고 한국수자원공사에 한-메콩 수자원 공동연구센터를 세우기로 했으며, '한-메콩 미래 평화공동체 조성사업' 차원에서 메콩 농촌 지역의 지뢰와 불발탄을 제거하고, 피해자에 대한 지원과 농촌 공동체 개발 지원도 약속했다.

이에 대해 아세안 의장국인 쁘라윳 태국 총리는 "문 대통령이 메콩 국가들의 경제협력체인 애크멕스와 시너지를 위해 개발기금 100만 달러를 약속해 주신 것을 환영한다"며 향후 한국과 메콩 국가간 협력을 넓혀 가겠다고 약속했다.

서울=송충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송충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