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김기현 전 울산시장 "청와대 지난해 지방선거 개입…황운하 구속해야"

2019-11-27기사 편집 2019-11-27 16:50:34

대전일보 > 정치 > 국회/정당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자유한국당 소속 김기현 전 울산시장은 27일 지난해 지방선거에 청와대가 개입했다는 의혹과 관련, "황운하 대전지방경찰청장과 그 배후권력에 대한 철저 수사 및 구속을 촉구한다"고 주장했다.

김 전 시장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검찰은 지난해 지방선거를 앞두고 청와대 민정수석실이 본인에 대한 표적수사를 하도록 황운하 당시 울산지방경찰청장에게 지시한 의혹이 있는 정황을 포착했다고 한다"며 "청와대가 공권력을 동원해 민심을 강도질한 전대미문의 악랄한 권력형 범죄를 자행했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이런 짓을 일개 지방경찰청장 혼자 독자적으로 판단해 저질렀을 리가 없다는 것이 일반상식에 부합한다"며 "분명히 황운하씨 뒤에 든든한 배경이 있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 전 시장은 황 청장의 '든든해 배경'으로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문재인 대통령을 지목하기로 했다.

그는 "조국은 2014년 울산 남구을 국회의원 보선 당시 송철호 후보의 후원회장을 맡았고 현장을 방문해 토크쇼도 열었던 특수관계였다"며 "문재인 대통령, 조국 전 민정수석, 송철호 울산시장 등 3인은 막역한 사이로 지방선거에서 송철호 시장 후보를 당선시켜야 한다는 공감대를 이루었다고 보는 것이 상식에 부합한다"고 지적했다.

당시 현직 울산시장이었던 김 전 시장은 지난해 지방선거에서 송철호 민주당 후보에게 패배했다. 한국당은 황운하 청장을 직권남용 등의 혐의로 울산지검에 고발했으며, 최근 서울중앙지검으로 이첩됐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은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이었다.

김 전 시장은 자신에 대한 경찰수사에 대해 "청와대에서 황운하 씨에게 국회의원 자리를 대가로 주기로 약속하고 죄가 되는 것인 양 조작한 것이 아니냐 하는 소문이 파다했다"며 "황씨가 민주당 공천으로 내년 총선 출마 의사를 밝힘으로써 출세를 위해 관권을 악용한 정치공작수사의 추악한 의혹의 진상이 일부 드러난 것"이라고 덧붙였다. 서울=김시헌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시헌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