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황운하 대전청장 "경찰청서 첩보 하달받아 수사한 것일 뿐 출처 모른다"

2019-11-27기사 편집 2019-11-27 16:41:17

대전일보 > 사회 > 사건·법조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27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과 관련 기자들 상대로 공식 해명

황운하 대전지방경찰청장은 경찰이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관련 비위 첩보를 청와대로부터 넘겨받아 하명수사가 이뤄졌다는 의혹과 관련해 첩보의 출처를 모른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황 청장은 27일 오후 대전지방경찰청 기자실을 찾아 이번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 사태에 대해 "터무니없는 이야기"라며 "울산경찰은 경찰청으로부터 첩보를 전달받아 법과 원칙에 따라 신속하고 절제된 방법으로 수사했다"고 공식 해명했다.

이어 "첩보 출처를 몰랐다. 경찰청에서 첩보가 오면 첩보의 출처가 어디인지, 검찰인지 청와대인지 알려고 안하고 나타나지도 않는다"며 "경찰 수사실무를 모르는 분들이 엉뚱한 의혹을 제기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지방선거를 앞둔 기획성 수사 아니냐는 의혹에 대해선 "김기현 전 시장의 비서실장에 대한 여러 첩보가 있어 신속하게 수사했다"며 "어느 시점부터 지방선거가 임박한 것이냐, 어느 시점부터 수사하면 안되냐"고 답했다.

첩보의 출처가 청와대 민정수석실이라는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조국 전 법무부장관과 개인적으로 아느냐는 질문에 대해 "얘기할 필요가 없다. 불필요한 이야기가 확산될 수 있다"며 "이번 사건에 대해 해명할 부분은 하겠지만 관련 없는 인물에 대해 아느냐, 모르느냐에 대해 답변해야 하느냐"고 반문했다.

앞서 황 청장은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울산경찰은 경찰청 본청으로부터 첩보를 하달받았을 뿐, 첩보의 원천이 어디인지, 첩보 생산경위가 어떤지 알지 못한다"고 밝혔다.

황 청장은 "작년 야당 측의 고발이 있던 시점부터 이미 제기됐던 의혹"이라며 "의혹이 사실인지 아닌지, 사실이라면 통상적인 업무처리인지 아닌지 따져봐야 수사를 종결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제서야 뒤늦게 수사가 진행되는 점이 안타깝지만 관련 수사를 신속하게 진행하기 위해 수사 대상자들의 거주지 관할인 서울 중앙지검으로 이송 결정을 한 것은 타당해보인다"고 말했다.

검찰은 경찰이 지난해 지방선거를 앞두고 자유한국당 소속이던 김 전 시장의 재선을 막기 위해 표적 수사를 벌였을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수사에 착수했다.

황 청장은 당시 울산지방경찰청장으로 김 전 시장 측근에 대한 수사를 총지휘했으며, 직권남용과 공직선거법·청탁금지법 위반 등 혐의로 고소·고발된 상태다. 김정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정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