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문 대통령, "아시아, 세계의 미래"선언...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공식 개막

2019-11-25기사 편집 2019-11-25 17:43:04      송충원 기자 on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정치 > 통일/외교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CEO 서밋'으로 정상회의 행사 시작... "한국과 아세안은 운명공동체"

첨부사진1문재인 대통령이 25일 부산 벡스코에서 '문화혁신포럼' 환영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과 아세안의 공동번영 및 역내 평화를 모색하기 위한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가 25일 부산 벡스코에서 공식 개막했다.

이번 정상회의는 문재인 대통령의 취임 이후 한국에서 열리는 최대 규모의 국제회의로, '평화를 향한 동행, 모두를 위한 번영' 이라는 슬로건 아래 26일까지 이틀간 진행된다. 27일 열리는 한-메콩 정상회의까지 고려하면 한국과 아세안은 이날부터 사흘동안 상호 협력 강화 방안을 모색하게 된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첫 행사로 벡스코에서 진행된 'CEO 서밋'에 참석, "한국과 아세안은 영원한 친구이며 운명공동체'라고 선언했다.

문 대통령은 기조연설에서 "수백 년을 이어온 교류의 역사는 또다시 동아시아를 세계 경제의 중심으로 서서히 떠밀고 있다. 아시아가 세계의 미래"라며 이 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한국은 아세안의 친구를 넘어서 아세안과 '함께 성장하는 공동체'라는 점을 강조하며 △사람 중심의 포용적 협력 △상생번영과 혁신성장 협력 △연계성 강화를 위한 협력 등 3대 원칙을 제시했다.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의 중요성을 역설하고 아세안 국가들의 지지도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 평화는 동아시아의 평화"라며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정착을 위해 제3차 북미 정상회담 등 앞으로 남아있는 고비를 잘 넘는다면, 동아시아는 진정한 하나의 공동체로 거듭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번 서밋에는 한반도 평화의 경제적 가치를 높이 평가해온 세계적 투자자 짐 로저스 회장을 포함해 한국과 아세안 국가 기업인 등 500여 명이 참석했다.

뒤이어 열린 문화혁신포럼에서는 BTS를 세계적 가수로 키워낸 방시혁 대표가 첫 번째 기조 연설자로 나서 사람에 대한 투자가 아세안의 성장동력이 될 것이라는 점을 역설했다.

이에 대해 문 대통령은 아세안의 문화 콘텐츠가 이미 세계적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으나 앞으로도 포용성과 역동성을 기반으로 더 크게 성장할 잠재력이 무궁무진하다고 평가하며 협력 강화를 당부했다. 특히 'K-컬쳐'에서 '아세안-컬쳐'로 함께 발전시켜 나가자며 문화혁신포럼 정례화를 제안하기도 했다.

이날 저녁 한-아세안 환영 만찬에선 아세안 정상들과 친교를 다졌다. 이 자리에는 개인 사정으로 참석하지 못한 캄보디아 훈센 총리를 빼고 아세안 9개 국가 정상들이 한 자리에 모였다. 또 각국 대표단과 우리 측 정부 인사, 그리고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비롯한 4대 그룹 총수를 포함해 재계 인사 200여 명도 참석했다. 주요 기업인들이 총출동한 만큼, 한-아세안의 구체적인 경제협력 논의도 활발하게 이뤄진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만찬 메뉴는 '산의 맛, 바다의 맛, 땅의 맛'이라는 주제에 평화와 동행, 번영이라는 의미를 담아냈다는 게 청와대의 설명이다.

배우 정우성 씨가 사회를 보고 가수 현아 씨와 마술사 이은결 씨 등이 공연을 선보인 이날 만찬 행사는 통상 비공개로 진행됐던 과거와 달리 국민과 함께 한다는 의미로 언론을 통해 공개하기도 했다.

서울=송충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송충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