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진천군 적극행정, 규제애로 해소 우수사례 선정

2019-11-25기사 편집 2019-11-25 10:58:20      김진로 기자 kgr6040@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진천]진천군은 행정안전부에서 주관한 '2019년 3분기 적극행정을 통한 규제애로 해소 사례'에 진천군의 적극행정 사례가 우수사례로 선정됐다고 25일 밝혔다.

적극행정을 통한 규제애로 사례는 행정안전부에서 적극행정실현과 확산을 위해 올해부터 진행 중인 시책으로 지역기업·주민의 규제애로를 해소한 지방자치단체의 사례를 분석해 지방정부 평가에 반영하고 있다.

적극행정 우수사례는 매분기마다 지자체로부터 제출받은 규제애로 해소실적을 외부전문가들이 심사해 결정한다.

3분기 평가에는 전국에서 접수된 340건의 사례 중 58건이 선정됐다.

이중 진천군의 '초소형 전기자동차 튜닝허용으로 신산업 규제완화'와 '개발행위허가 제재수단 규제완화를 통해 주민재산권 보호' 사례 2건이 선정됐다.

송기섭 진천군수는 "군에서 펼친 적극행정으로 지역민과 기업의 애로사항을 해결한 사례가 타 지자체의 귀감이 될 수 있는 우수사례에 선정돼 기쁘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지역의 다양한 소리를 귀담아 듣고 해결이 가능한 부분에 대해서는 적극적으로 검토해 주민불편을 해소하고 기업의 소득 증대를 이끌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진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kgr6040@daejonilbo.com  김진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