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개막

2019-11-24기사 편집 2019-11-24 17:39:35      송충원 기자 on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정치 > 통일/외교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브루나이와 정상회담, 부산 에코델타 스마트시티 착공식 참석 등... 靑 "한·아세안 협력수준 한 단계 격상"

첨부사진1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를 하루 앞둔 11월 24일 부산역에서 시민들이 정상회의 조형물 앞을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를 계기로 싱가포르·브루나이와 잇따라 정상회담을 갖는 등 아세안과의 '정상 외교'에 시동을 걸었다. 문 대통령은 또 24일 행사가 열리는 부산에서의 첫 일정으로 부산 에코델타 스마트시티 착공식에 참석하며 본격적인 일정에 돌입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가 열리는 부산으로 이동했다. 스마트시티 시범도시로 선정된 부산은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를 계기로 국토교통부 주관 하에 이번 착공식을 개최했으며, 이 행사에는 문 대통령뿐 아니라 아세안 각국 정상들도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스마트시티 시범도시인 부산에서의 착공식에 직접 참석함으로써 스마트시티 사업에 대한 의지를 강조하는 한편, 아세안 국가 정상들을 상대로 한국형 스마트시티 모델을 직접 홍보하는데 주력했다.

이날 오전에는 청와대에서 하싸날 볼키아 브루나이 국왕과 정상회담을 갖고 에너지 분야와 스마트시티 사업 등 다양한 분야의 양국간 협력 확대 방안을 모색했다. 또 한반도 정세와 국제무대에서의 협력 등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눴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양국은 지난 35년간 신뢰와 우정의 토대 위에 인프라와 에너지 협력을 이어왔다"며 "양국 협력의 상징인 리파스 대교가 개통된 데 이어 브루나이 최대 규모의 템부롱 대교 건설에도 우리 기업이 참여하고 있다. 브루나이의 미래와 함께하고 있어 자랑스럽다"고 사의를 표했다. 이어 "앞으로 양국이 협력할 분야는 더욱 많다"며 "ICT, 스마트시티, 전자정부 등 첨단산업과 국방, 방산 분야에 이르기까지 양국 간 협력의 잠재력은 무궁무진하다"고 기대했다.

볼키아 국왕도 "브루나이가 추진하고 있는 '비전 2035' 정책과 대통령님께서 추진하고 계시는 신남방정책 간의 시너지를 모색해 나갈 것"이라고 화답했다.

양국은 정상회담 종료 후 두 정상의 임석하에 △ICT 협력 △전자정부 협력 △스마트시티 협력 등 3건의 기관간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에 앞선 23일에는 리센룽 싱가포르 총리와 이번 정상회의 계기 첫 정상회담을 갖고, 양국 간 상생 번영과 한반도 및 역내 평화 구축을 위한 협력 방안 등에 대해 심도 있는 대화를 나눴다.

특히 문 대통령은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가 열리는 부산을 스마트시티 국가 시범도시로 선정해 2021년 말이면 부산시민들이 스마트시티의 삶을 직접 체험할 수 있게 된다"며 "양국의 스마트시티 정책과 기업의 노하우를 공유해 향후 제3국에도 공동 진출할 수 있도록 협력을 발전시켜 나가자"고 제안했다. 이에 리센룽 총리는 "현재 스마트시티는 많은 사람들에게 화두가 되고 있는 분야"라며 "국가마다 도시마다 생각하는 모델이 다를 텐데 어떤 요건들이 필요하고, 어떤 분야를 협력해야 할지 함께 논의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정상회의는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국내에서 개최되는 최대 규모의 국제회의다. 당초 문 대통령은 이번 회의를 계기로 아세안 10개국 정상과 모두 개별 정상회담을 진행할 계획이었으나, 훈센 캄보디아 총리가 장모의 건강 문제로 한국에 들어오지 못해 나머지 9개국과 회담을 갖기로 했다. 청와대는 이를 통해 아세안 국가들과의 협력 수준을 한 단계 더 끌어올리고 신남방정책에 박차를 가하겠다는 구상이다.

서울=송충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송충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