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겨울왕국2' 하루에 166만명 봤다…'어벤져스4'와 타이

2019-11-24기사 편집 2019-11-24 11:10:48

대전일보 > 연예 > 영화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상영점유율 73.4%…스크린 독과점 논란 가열

첨부사진1겨울왕국2, 1편 넘어선 흥행 돌풍 이어가나 [연합뉴스]

디즈니 애니메이션 '겨울왕국2'가 하루에 166만명을 불러들이며 애니메이션 흥행 역사를 새로 썼다.

24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이 영화는 토요일인 전날 166만1천967명을 동원했다. 총 2천642개 스크린에서 무려 1만6천220회를 상영한 결과다. 누적 관객은 290만2천376명으로 사흘 만에 300만명을 돌파한다.

'겨울왕국 2' 하루 관객 수는 역대 최다 일일 관객 기록을 보유한 '어벤져스: 엔드게임'과 사실상 타이기록이다. '어벤져스: 엔드게임'은 개봉주 주말 2천835개 스크린에서 1만3천397회 상영돼 하루(4월 28일) 166만2천469명을 동원했다. '겨울왕국2'보다 불과 502명 많다.

'겨울왕국2'는 러닝타임이 103분으로 짧아 상영 횟수가 많았다. 상영점유율은 73.4%로, 전날 극장에 상영한 영화 10편 가운데 7편 이상이 '겨울왕국2'였다. '어벤져스4'도 개봉 초기 11일간 74.3% 평균 일일 상영 점유율을 기록해 스크린 독과점 논란이 일었다.

'겨울왕국2', 전편 흥행 이을까 [연합뉴스]


'겨울왕국'도 논란을 피해갈 수 없었다. '블랙머니'를 연출한 정지영 감독은 "스크린을 독점해 단기간 매출을 올릴 게 아니라 좋은 영화를 오랫동안 길게 볼 수 있도록 법이 바뀌어야 한다"며 '겨울왕국2'의 스크린 독과점 행태를 비판했다.

이달 13일 개봉한 '블랙머니'는 하루 80만∼90만명의 좌석을 점유(일일 평균 좌석점유율 31.1%)하며 지난 20일까지 약 140만명을 불러들였으나 '겨울왕국2' 개봉일에 좌석은 30만명대, 관객은 6만명대로 뚝 떨어졌다.

'영화 다양성 확보와 독과점해소를 위한 영화인 대책위'(이하 반독과점영대위)는 "스크린 독과점이 무제한으로 가능한 구조에 근본적인 문제가 있다"면서 정부와 국회를 향해 영화법을 개정하고 바람직한 정책을 수립·시행하라고 촉구했다.

이 단체는 영화법과 협약에 따라 강력한 규제와 지원 정책을 병행하는 프랑스 사례에서 배워야 한다고 지적한다. 일례로 15~27개 스크린을 보유한 대형 멀티플렉스에서 한 영화가 점유할 수 있는 최다 스크린은 4개며, 나머지 스크린에서는 각기 다른 영화를 상영한다.

그러나 극장들은 관객 수요가 높다는 이유로, 관객들은 '가족들이 함께 볼 만한 다른 영화가 없다'는 이유로 어쩔 수 없다는 반응을 보이기도 한다.

실제로 전날 '겨울왕국2' 상영관은 부모와 어린이 관객으로 북적댔다. '겨울왕국2' 관객을 연령대로 살펴본 결과 40대 비중이 33%(CGV 집계)로 가장 많았다. 자녀들을 대신해 표를 끊은 부모가 많아서다.[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