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인플루엔자바이러스 충남도내 첫 검출

2019-11-22기사 편집 2019-11-22 09:35:28

대전일보 > 정치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호흡기 질환자 표본서 확인…지난해보다 2주 늦어

충남지역에서 올 들어 처음으로 인플루엔자 바이러스가 검출됐다.

충남도 보건환경연구원은 22일 질병관리본부와 공동 수행한 '인플루엔자 및 호흡기 바이러스 감염증 병원체 감시 사업' 결과, 호흡기 질환자 표본 검체에서 A(H1N1)pdm09형 인플루엔자 바이러스가 나왔다고 밝혔다.

도내에서는 인플루엔자바이러스가 지난해에 비해 2주 정도 늦게 검출됐으나 지난 15일 전국적으로 인플루엔자 유행주의보가 발령돼 예방 접종 및 개인위생 준수 등 각별한 주의가 필요한 상황이다.

흔히 독감이라고 불리는 인플루엔자바이러스는 상기도 감염 호흡기 질환을 일으키며 전염성이 높아 대유행을 일으킬 수 있는 질환이다.

증상은 일반 감기와 비슷하지만, 38도 이상 갑작스러운 발열과 함께 두통, 근육통, 인후통을 동반한다.

인플루엔자바이러스는 감염환자의 기침이나 콧물, 재채기 등으로 발생하는 호흡기 분비물을 통해 주로 감염된다.

감염 예방 및 확산 방지를 위해서는 올바른 손 씻기, 기침 예절 지키기 등 개인위생 수칙을 준수해야 한다.

예방 접종 시에는 백신 효과가 나타나기까지 2-4주 걸리는 것을 고려해 유행 시기에 앞서 접종하는 것이 좋다.

특히 면역력이 약한 어린이·노약자·기저질환자 등은 신속하게 예방 접종을 받아야 한다.

도 보건환경연구원 관계자는 "가장 간단하고 쉬운 예방법은 손 씻기 등 개인위생을 철저히 관리하는 것"이라면서 "전염성이 강한 만큼 인플루엔자바이러스가 유행하기 전에 예방 접종을 받는 게 좋고, 유행기간에는 영유아 보육시설, 학교, 요양시설 등 집단시설에 대한 예방 관리를 더욱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은현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은현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