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전시, 상승세 가파른 부동산 가격 잡는다

2019-11-21기사 편집 2019-11-21 17:58:11

대전일보 > 대전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허태정 시장, 청약 조건을 강화해 대전 거주 3개월이면 청약조건, 6개월 1년 이상으로 검토

첨부사진1대전시청 전경. [사진=대전일보DB]

대전시가 지역 공동주택 분양시장 과열에 따른 대책을 마련했다.

허태정 시장은 21일 11월 정례브리핑자리에서 "최근 대통령께서도 국민과의 대화에서 여러차례 강조했듯이 부동산 문제 반드시 해결해야 할 과제"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집 없는 세대, 젊은 청년세대, 내집마련을 꿈꾸는 신혼부부에게는 암울할 현실"이라며 "부동산 거품이 일지 않도록 시가 노력하겠다"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허 시장은 청약조건 강화와 떴다방 강력 단속, 분양가격 상승억제를 위한 시·구 전담팀 구성 등 3가지 대책을 제시했다.

허 시장이 밝힌 대책은 △외지인 투기세력 차단을 위해 대전 지역거주 우선 공급을 현행 3개월에서 6개월 또는 1년 이상으로 상향 △분양 아파트 현장중심에 인력을 증원해 떴다방 강력 단속 △분양가격 상승억제를 위한 시·구 TF팀을 구성 등이다. 무엇보다 적정한 가격에 분양될 수 있도록 행정력을 집중하겠다는 계획이다.

시는 향후 분양가격 추이에 대해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실시해 분양가격이 안정화에 접어들 수 있도록 노력할 방침이다.

대전의 공동주택 가격은 31주 연속 오름세를 보이고 있다. 특히 관련 통계 작성 이래 최고치를 갱신하면서 전국에서 가장 높은 상승률을 보이고 있으며, 전국 시·군·구 중에 대전 3개 자치구가 나란히 매매가 상승률 1-3위에 이름을 올렸다. 청약 시장은 과열 현상까지 빚어지고 있다. 대전아이파크시티가 지난 3월 1단지 56.6대 1, 2단지 86.4대 1로 포문을 열기 시작해, 지난달 23일 분양에 나선 목동 더샵 리슈빌의 경우 148.2대 1, 같은 달 29일 분양한 도마 e편한 세상 포레나는 78.6대 1 등으로 경쟁률이 치솟고 있다. 이호창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호창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