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제10차 세종경제포럼 '인류와 생명과학의 미래' 특강

2019-11-21기사 편집 2019-11-21 16:45:02

대전일보 > 세종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21일 세종컨벤션센터 대연회장서 열려… '우리지역 강소기업 코너' 도어록 개발 업체 ㈜푸시풀시스템 소개

첨부사진1세종상공회의소는 21일 오전7시 정부세종컨벤션센터 대연회장에서 기업인과 기관·단체장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10차 세종경제포럼 조찬 세미나'를 개최했다. 사진=세종상의 제공

세종상공회의소가 주관하는 세종경제포럼이 제10차를 끝으로 2019년도 막을 내렸다.

세종상의는 21일 오전 7시 정부세종컨벤션센터 대연회장에서 기업인과 기관·단체장 등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10차 세종경제포럼 조찬 세미나'를 개최했다.

이날 포럼에는 이두식 회장을 비롯해 이춘희 세종시장, 서금택 세종시의회 의장, 최교진 세종시 교육감, 김영 고려대학교 세종캠퍼스 부총장, 김기수 홍익대학교 세종캠퍼스 부총장, 유환철 대전충남지방중소벤처기업청장, 이용일 세종시 국제관계대사 등 관내 주요 인사가 참석했다.

이두식 회장은 "세종경제포럼은 지난해 7월 발족되고, 오늘 10차 포럼을 맞이하기까지, 이제는 명실공히 지역을 대표하는 경제인 포럼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며 "올 한해도 매번 참석해서 소중한 행사 함께 만들어온 기업인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며 인사를 전했다. 이어 이춘희 시장은 축사를 통해 "세종상의가 지난해 설립되고, 짧은 기간인데도 불구하고, 세종경제포럼이라는 의미있는 행사를 만들어 나가며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며 "좋은 강연과 함께, 기업인들이 한 자리에 모일 수 있는 특별한 행사인 만큼, 거듭 발전할 수 있길 응원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포럼의 '우리지역 강소기업' 코너에는 디지털 도어록 전문개발 업체인 주식회사 푸시풀시스템이 소개됐다.

발표자로 나선 송성면 푸시풀시스템 대표는 "푸시풀시스템은 유격보정 기능이 장착된 디지털 도어록과 흔들림이 없는 실내용 마그네틱 방식의 도어록을 제작하고 있다"며 "최근에는 도어록에 보안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하는 것은 물론, 스마트폰에 연결된 와이파이 통신망을 통해 스마트홈 시스템과 연동할 수 있는 스마트 도어락을 개발한 상태"라고 소개했다.

이어진 특강에는 김창경 한양대학교 교수가 '포스트 게놈 시대, 인류와 생명과학의 미래'를 주제로 특강을 진행했다.

김 교수는 "유전자 조작 기술의 발전으로, 세상이 급변하고 있다"며 "미래에는 유전자 조작을 하는 인간이 새로운 특권계급이 될 것"이라고 운을 뗐다. 이어 김 교수는 "크리스퍼 유전자 편집기술(CRISPR-Cas9)의 등장으로 유전자를 직접적으로 조작하려는 시도가 이미 이뤄지고 있으며, 2028년 무렵에는 모든 아기들이 유전자 조작으로 높은 지능으로 태어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김 교수는 "유전자를 활용한 보건산업의 시장가치가 3조 달러로, 현재 광고시장 규모가 2000억 달러인 것에 비교하면 무한한 가치를 갖고 있다"며 "유전자 편집기술 연구가 전 세계에서 지금 활발히 연구중인데 반해, 현재 국내에서는 인간의 유전자 편집을 법적으로 금지하고 있어 안타깝다"고 전했다. 조남형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조남형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