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방사능 물질 없이 암 위치 찾아내는 기술 개발

2019-11-21기사 편집 2019-11-21 16:33:58

대전일보 > 경제/과학 > 대덕특구/과학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쥐에게 나노 산화철입자를 투여한 뒤 ETRI 연구진이 개발한 MPI 장비를 활용해 질병 위치를 파악 할 수 있다. 사진=ETRI 제공

방사능 물질 없이도 암을 찾아내는 기술이 국내에서 개발됐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산화철 나노 자성입자의 위치를 통해 암을 포함한 특정 질병을 찾아내는 의료 영상 장비 개발에 성공했다고 21일 밝혔다.

기존에 암과 같은 특정 질병을 찾아내기 위해서는 양전자단층촬영(PET)이 필요했다.

이는 환자가 방사성 의약품인 추적물질을 마시거나 몸에 주사한 뒤, 방사능 물질의 위치로 암을 찾아내는 방식으로, 방사능 피폭 문제가 있었다.

ETRI 연구진은 자기장으로 산화철의 위치를 파악하는 의료영상기술인 MPI를 개발했다. 자체 제작한 장비로 나노 입자를 실험용 쥐에 투여한 뒤, 쥐의 엑스레이 사진과 결합한 결과 나노 입자의 정확한 위치를 확인할 수 있었다.

산화철 입자는 인체에 무해하고 연속적 사용이 가능해 만성 질환의 추적과 진단을 위한 효과적인 방법이 될 수 있다.

향후 본 기술이 고도화되면 나노 자성 입자를 투여한 뒤 간단한 검사를 통해 암의 위치를 판단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홍효봉 ETRI 지능로봇연구실 박사는"이 기술은 어떤 항원-항체를 활용하는지에 따라 다양한 질병을 탐색할 수 있기 때문에 저렴하고 효과적인 진단 방법이 될 수 있다"며 "의료 지출로 인한 사회비용을 감소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향후 연구진은 개발한 장비를 연구용 장비 업체에 기술을 이전하고 획득한 생체 정보를 바탕으로 질병 진단 기술·장비를 연구개발 할 예정이다.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에 게재될 예정이다.

주재현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ETRI 연구진이 개발한 MPI 장비 모습. 사진=ETRI 제공

주재현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