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행복청, 자율주행 국가 연구개발 세미나 개최

2019-11-21기사 편집 2019-11-21 16:25:30

대전일보 > 세종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은 21일 세종시, 한국교통연구원과 함께 자율주행 특화도시 발전 전략 모색을 위한 세미나를 열었다.

이번 세미나는 행복청과 세종시가 공동으로 주최하고 한국교통연구원이 주관하는 행사로 자율주행 국가 연구개발(R&D) 담당, 관련 전문가 및 기관·기업 관계자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는 한국교통연구원 김규옥 미래차교통연구센터장, 목원대 도시공학과 박은미 교수, 한국교통연구원 문영준 국가혁신클러스터 단장, 현대자동차 미래기술센싱담당 하재준 책임연구원, 국토교통부 첨단자동차기술과 이용관 사무관, 한국토지주택공사 스마트시티공간계획팀 이원훈 팀장 등이 참여했다.

행복청 관계자는 "최근 세계 자동차산업은 경계가 무한 확장되는 대변혁기로써 2030년 미래차 시장은 친환경차, 자율주행차, 관련 서비스 산업이 견인할 것으로 전망된다"며 "이러한 추세에 맞춰 자율차 연구개발과 기업·기관 유치를 위한 핵심 기반(인프라) 구축을 지원하고 신교통수단을 활용한 자율주행 산학협력지구(클러스터) 구축을 추진하는 등 행복도시를 세계적인 자율주행도시가 되도록 최적의 여건을 만들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임용우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임용우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