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문 대통령, '3분기 소득差 감소'에 "소주성 성과 분명히 나타나"

2019-11-21기사 편집 2019-11-21 15:51:08

대전일보 > 정치 > 청와대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이날 발표된 3분기 가계동향 조사 결과와 관련, "소득주도성장 정책 성과가 분명하게 나타나고 있는 것"이라고 평가했다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브리핑을 토해 전했다.

이날 통계청은 3분기 소득 하위 20%(1분위) 가계의 명목소득은 1년 전보다 5만 6800원(4.5%) 늘었고, 소득 상위 20%(5분위) 명목소득은 6만 4500원(0.7%) 늘어 3분기 기준으로 가계 소득 격차가 4년 만에 감소세로 전환했다고 발표했다.

문 대통령은 "가계소득 동향 상 그간 저소득가구 소득 감소는 아팠지만 2분기부터 좋아지는 조짐을 보이고, 3분기는 가계 소득과 분배 면에서 좀 더 확실히 좋아지는 모습"이라며 "앞으로도 포용적 성장을 위한 정부 정책 노력을 일관되게 지속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고령화 추세, 유통산업 등의 구조변화가 지속하는 구조적 어려움에도 1분위 소득이 크게 늘어나는 것, 전분위 소득이 모두 늘어나는 가운데 중간층이 두터워진 것, 분배지표인 5분위 배율이 줄어든 것은 매우 의미 있는 변화"라고도 평가했다.

다만 자영업 업황 부진으로 사업소득이 감소한 것과 관련해선 "면밀한 분석과 함께 기존 대책의 효과성을 점검할 필요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서울=송충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송충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