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與 패스트트랙법 강행 모드

2019-11-21기사 편집 2019-11-21 15:50:47

대전일보 > 정치 > 국회/정당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더불어민주당 조정식 정책위의장이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민주당은 21일 황교안 한국당 대표가 단식중단의 전제로 내세운 공수처 법과 선거법 개정안에 대해 법 절차에 따른 강행처리를 시사하고 나서 주목된다.

조정식 정책위의장은 이날 정책조정회의에서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법안 처리 기한이 목전으로 다가왔다"며 "시일이 촉박한 만큼 적어도 다음 주에는 여야가 구체적인 합의에 윤곽이 드러나야 할 것"이라고 못박았다. 그러면서 "한국당이 건설적인 대안을 제시하지 않고 진지한 협상을 하지 않으면서 패스트트랙 법안 처리를 방해한다면 민주당은 국민 명령과 법 절차에 따라서 패스트트랙 처리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검찰을 바로 세우고 국회 의석 배분을 표심과 합치시키는 일은 여야를 넘어 정의와 공정, 대의민주주의를 실현하는 길"이라며 "한국당도 어깃장만 놓을 것이 아니라 구체적인 대안을 갖고 여야 협상에 임해야 한다. 타협과 합의를 부정하면 모든 정치적 책임이 한국당에 있다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패스트트랙 법안의 국회 본회의 부의가 임박한 가운데, 한국당이 협상 테이블에 복귀하지 않을 경우 다른 야당과 함께 강행처리에 나설 수 있음을 시사한 것으로 읽힌다.

공수처 법을 포함한 검찰개혁 법안 및 선거법 개정안의 철회를 촉구하며 단식에 나선 한국당 황 대표에 대한 파상공세도 쏟아냈다.

윤관석 정책위 수석부의장은 "의석 배분 개혁이 어떻게 자유민주주의의 위기인가, 황 대표의 단식은 속이 뻔히 보이는 정치꼼수"라며 "길거리에 뛰쳐나가는 것도 모자라 당내 입지를 위해 민생을 팽개치겠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해식 대변인은 자신의 SNS에 "한국당의 '단식투쟁 지원 근무자 수칙'이 눈에 띈다. '30분마다 대표 건강상태 체크, 대표 기상시간대 근무 철저, 취침에 방해 안되도록 소음 제어' 등 당직자들을 '황제단식'에 강제동원하고 있다더라"며 "갑질 단식을 중단하라"고 꼬집었다.

우원식 의원은 황 대표가 전날 전광훈 목사와 함께 보수단체가 농성중인 집회 연단에 오른 것을 언급하며 "제1야당 대표가 '문재인 목을 따야 한다'는 사람과 같이 손잡고 연설하다니 보수의 자격이 있는가"라고 반문했으며, 이석현 의원은 "황 대표는 당내 실책을 왜 청와대 앞에서 풀려고 하나. 잃는 것은 국민 신뢰, 얻는 것은 감기뿐일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서울=송충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송충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