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직산농협 농산물 들깨 가공공장 준공

2019-11-21기사 편집 2019-11-21 11:25:01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천안]들깨를 천안지역 특산작목으로 육성하기 위한 가공공장이 준공됐다.

천안시농업기술센터(소장 강성수·이하 농기센터)는 지역특화 산업 육성을 위해 추진한 직산농협 농산물 가공공장이 준공됐다고 21일 밝혔다. 농기센터에 따르면 직산농협 농산물 가공공장(직산읍 직산로 33)은 농촌진흥청 '들깨 생산가공을 연계한 수출단지 육성 시범'사업으로 선정돼 2018년부터 2019년까지 2년간 국비 3억 원, 시비 3억 원 총 6억 원 지원으로 준공됐다.

직산농협은 들깨를 천안지역 특산작목으로 육성하고 농업소득 확충을 위해 들깨 우량 신품종 '들샘'을 도입해 들깨생산 특산단지를 조성했다. 총 797㎡ 면적에 세척실, 착유실, 포장실 등과 함께 착유기 등 14종 23대의 들기름 가공시설을 갖췄다.

민병억 직산농협 조합장은 "현재 식품제조가공업 영업등록과 HACCP인증을 완료했으며 앞으로 농산물 가공공장이 들깨 재배농가의 농업경쟁력을 키우고 소득을 향상시키는데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직산농협의 들깨 작목반은 회원 214명(30ha)으로 구성됐다. 작목반은 이달부터 12월까지 들깨원료 20t을 수매하고 있으며 2020년부터 '산도리깨'들기름 상품을 본격 출시할 계획이다. 윤평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평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