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한화이글스 포수 지성준 롯데로 이동...한화-롯데 2대2 트레이드 단행

2019-11-21기사 편집 2019-11-21 10:06:17

대전일보 > 스포츠 > 야구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지성준 선수

한화이글스 포수 지성준(25)과 내야수 김주현(26)이 롯데자이언츠로 이동한다.

롯데 투수 장시환(32)과 포수 김현우(19)는 한화로 온다.

한화와 롯데는 이 같은 2대 2 트레이드를 21일 단행했다.

장시환은 북일고를 졸업하고 2007시즌 2차 신인드래프트 1라운드에서 전체 2순위로 현대 유니콘스에 지명돼 프로에 데뷔했다. 통산 12시즌 238경기에 출장, 21승, 19세이브, 16홀드를 기록했고, 올 시즌에는 27경기에 등판해 6승 13패 평균자책점 4.95를 기록했다. 우완 정통파 투수로 평균구속 147㎞/h의 직구와 슬라이더, 커브, 포크볼을 구사한다.

김현우는 용마고를 졸업하고 2019년 2차 신인드래프트에서 7라운드 전체 68순위로 롯데자이언츠에 입단했다. 올 시즌 퓨처스리그 13경기에 출전해 타율 0.250을 기록했다.

청주고를 나온 지성준은 2014년 육성선수로 한화에 입단했다. 지난해부터 주전 포수 최재훈 백업 포수로 자리매김 했다. 올 시즌엔 58경기 타율 0.250, 2홈런 11타점을 기록했다.

한화 구단 관계자는 "풀타임 선발 경험이 있는 장시환 선수의 합류로 국내 선발진 경쟁력이 강화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강은선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강은선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