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충청권 현역의원 교체 여론, 그럴 만하다

2019-11-20기사 편집 2019-11-20 18:12:59

대전일보 > 오피니언 > 사설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충청권에서도 내년 총선 때 현역의원을 뽑지 않고 교체하겠다는 여론이 우세한 것으로 나타난 조사결과가 어제 발표돼 주목된다. 비록 오차범위내이긴 하나 현역의원을 물갈이하고 싶어하는 여론이 꿈틀댄다는 것은 엄중한 신호다. 이 조사에서 한국당 지역구 의원들에 대한 교체 응답률이 상대적으로 더 높게 집계되는 것도 눈길을 끈다. 이런 수치는 앞으로 조정 과정을 거치며 변화가 촉발될 여지는 있다. 그러나 충청권 여론지층 구조화가 많이 진행된 경우라면 큰 흐름이 바뀔 것 같지 않다.

충청권 현역의원에 대한 교체 여론이 재지지 여론을 압도하는 이유는 멀리서 찾지 않아도 된다. 우선 지난 20대 총선 때 충청 표심은 민주당과 한국당에게 거의 대등한 지지를 보냈다. 그 결과, 충청권에서 두 정당 지역구 의석수는 전체적으로 우열을 가리기가 쉽지 않았다. 어느 덧 20대 국회가 파장을 앞두고 있는 상황인데 지역민들 여론이 현역의원 교체 쪽에 무게중심이 옮겨가고 있다는 얘기는 비유하면 '4년 재계약' 의사가 옅음을 방증한다. 충청권 여야 현역의원 집단의 입지가 의외로 좁아지게 된 것은 정치력 총량 면에서 지역민들 기대 수준에 미치지 못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가능하다. 지역구가 달라도 지역 관련 현안이 있으면 충청이익 수호를 위해 초당적 가치 연대 모습을 보여줘야 했는데 그에 미흡했음을 부정하지 못한다. 싸잡아 다 그렇다고 말 할 수는 없고 개중에는 각개약진한 사례도 없는 않다. 그러나 그 정도로는 역부족임은 물론이다. 20대 현역의원을 21대 국회에 다시 들여보내는 결정에 대해 회의적이라는 것은 그만큼 지역민들의 체감지수가 활성화되지 못한 탓 아니겠나.

충청권 정치 토양의 지력(地力)이 이대로 괜찮은지 고민이 필요한 시점이기도 하다. 족히 20-30년 정체돼온 측면이 적지 않고 전국구급(級) 스타 정치인도 배출이 안됐다. 충청권 교체여론의 진폭이 커지는 데에는 그만한 곡절이 내재돼 있다.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